텅 빈 마음

2024.05.27 20:13 입력 2024.05.27 20:15 수정

종이에 아크릴(53×78㎝)

종이에 아크릴(53×78㎝)

마음이 뻥 뚫린 것 같습니다. 있다가 없으니 너무 허전합니다. 있을 때는 당연한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제 못 본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파옵니다. 함께해서 좋았고, 함께해서 즐거웠고, 함께해서 행복했는데. 이제 아쉬운 이별과 또 다른 걱정스러운 만남을 준비합니다. 점점 더 이별이 힘들어지고, 점점 더 새로운 만남이 힘들어집니다. 나의 이 텅 빈 마음을 채워줄 수 있는 새로운 인연을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라 봅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