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기국회 앞, 국정 사과·쇄신 걸고 시작된 ‘이재명 단식’

2023.08.31 19:33 입력 2023.08.31 23:25 수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무능폭력정권에 맞서겠다”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이 대표는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열 정권의 퇴행적 집권과 민주주의 파괴를 막지 못한 제 책임이 크다”며 “사즉생의 각오로 국민항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생 파괴·민주주의 훼손에 대한 사죄, 일본 핵오염수 방류 반대 입장 천명, 전면적 개각 단행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국정 사과·내각 쇄신을 고리로 무기한 단식이라는 초강수를 던진 것이다.

이 대표는 고물가·일자리 부족 문제를 짚으며 “민생 포기 책임을 서민들에게 떠넘긴 정부”, 일 오염수 방류엔 “일본에 맞장구치면서, 국민과 싸우는 정부”라고 했다.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임명 문제는 “국민을 갈라치는 이념전, 괴벨스를 부활하려는 독재적 사고”라고 겨눴다. 정기국회 전날, 윤 대통령 실정을 집중 부각한 것이다.

이날 전국지표조사(NBS)에서 대통령 국정지지율(33%)이 2주 만에 5%포인트 급락한 데서 보듯 여권발 이념 전쟁과 민생 위기 역풍이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윤 대통령은 야당을 ‘반국가세력’으로 몰며 국정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 대표가 단식이란 방식으로 ‘국민항쟁’을 호소한 것은 직접 대정부 투쟁의 선두에 서겠다는 의지로 비친다.

이 대표는 자신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 “검찰 스토킹”이라고 했고, 당 일각의 사퇴 주장에는 “압도적 당원 지지를 받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의 사법 리스크가 윤석열 정부 국정 난맥에도 민주당 지지율 상승의 족쇄가 되고 방탄 정당 이미지를 키운 것은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다. 취임 1주년 회견에서 그에 대한 성찰이 없는 점은 유감이다. 단식 투쟁으로 내분·악재를 덮으려 한다는 오해를 사지 않으려면,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에 대한 책임 있는 대응이 병행돼야 한다.

윤 대통령 독주와 이 대표 단식으로 사생결단의 대결 정치와 정국 교착이 불가피해졌다. 정기국회는 민생과 직결된 입법·예산을 매듭짓는 중요한 정치공간이다. 한번도 야당 대표 회동을 하지 않은 대통령과 국회에서 단식 배수진을 친 이 대표 모두 정치 복원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 이날도 통계청은 7월 생산·소비·설비투자가 모두 뒷걸음쳤다고 발표했다. 여야 가릴 것 없이 민생·개혁에 앞장서지 않는 정치는 총선 심판대에 오를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회 본청앞 천막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회 본청앞 천막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