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 승리’라 한 민주당, 견제·수권 능력 보여야

2024.04.11 18:16 입력 2024.04.11 20:27 수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1일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1일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에서 175석(비례의석 포함)을 얻어 22대 국회에서도 압도적 과반의 원내 1당이 됐다. 개혁신당을 빼고도 조국혁신당·진보당·새로운미래 등을 합한 범야권은 189석에 이른다. 민주당은 범야권의 구심점으로, 향후 4년간 입법권을 쥐고 정국의 주도권을 갖게 됐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11일 선대위 해단식에서 “(총선은) 민주당의 승리가 아니라 국민들의 위대한 승리”라며 “국민의 소중한 뜻을 전력을 다해 받들겠다”고 말했다. 타당한 평가와 자세이다. 유권자들이 야당에 의석을 몰아준 건 민주당이 잘해서가 아니다. 윤석열 정부의 국정 실패를 심판하고, 그런 정부를 제대로 견제하고 바로잡으라고 민주당에 명령한 것임을 새겨야 한다.

22대 국회에서 범야권이 쥘 권한은 대단하다. 180석이 넘으면 어떤 법안이든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 등으로 밀어붙일 수 있다. 하지만 권한 못지않게 책임도 크다. 민주당은 21대 국회에서도 180석으로 출발한 거대 야당이지만 여야는 시종 싸우기만 했다. 물론, 야당 대표를 한 번도 만나지 않고 노란봉투법 등에 대한 잇단 거부권 행사로 국회와 야당을 적대시한 윤 대통령 책임이 가장 크다. 민주당도 리더십과 책임을 다했다고 할 수 없다. 22대 국회가 이런 전철을 밟아선 안 된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국민 눈높이에서 국정을 하도록 온 힘을 다해야 한다. 그렇다고 사사건건 정부와 대립하고 해법·출구도 없이 꽉 막힌 세상을 유권자들이 바라는 게 아니다. 민주당은 막을 건 막고, 정부에 대안을 제시하고 관철하는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 당장 민생경제 위기는 여·야·정이 머리를 맞대고 실효적 방안을 찾아야 극복할 수 있다. 민주당은 장기화하는 의·정 대치 등 사회적 현안, 저출생·기후위기같이 국가 미래가 걸린 과제에도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 그것은 민주당이 수권정당으로 인정받는 길이기도 하다. 거대 의석에 취해 오만·독선에 빠지면 민심은 민주당에 등을 돌릴 것이다. 민주당은 더욱 낮은 자세로 제1야당의 책무와 존재감을 보여주기 바란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