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변심 이유 밝히며 “울산과 이런 작별은 내 실수”

2024.07.10 22:39 입력 2024.07.10 23:07 수정

광주전 패배 직후 축구대표팀 감독 내정 입장 발표

“마지막 도전···과거 끔찍하지만 강한 승부욕 생겨”

홍명보 울산 감독이 10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K리그1 광주FC전에서 0-1로 패배한 뒤 축구대표팀 사령탑 내정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울산 | 연합뉴스

홍명보 울산 감독이 10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K리그1 광주FC전에서 0-1로 패배한 뒤 축구대표팀 사령탑 내정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울산 | 연합뉴스

“내 축구 인생에서 마지막 도전이라는 강한 승부욕이 생겼다.”

한국 축구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내정된 홍명보 감독(55)이 굳게 닫았던 입을 열고 출사표를 던졌다.

홍 감독은 10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K리그1 22라운드 광주FC와 홈경기에서 0-1로 패배한 뒤 취재진과 만나 “내 축구 인생에서 마지막 도전이라는 강한 승부욕이 생겼다. 새롭게 강한 팀을 만들어 한 번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지난 7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됐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홍 감독은 협회와 사우디아라비아 아시안컵이 열리는 2027년까지 대표팀을 이끄는 계약을 맺었으나 이사회 추인 과정이 남은 내정자 신분이다. 홍 감독이 지난 2월부터 대표팀 감독 부임설이 나돌 때마다 부인했던 터라 예상하지 못한 결과였다.

홍 감독은 자신의 마음이 바뀐 원인을 세세히 설명했다. 지난 5일 자택을 방문한 이임생 기술위원장이 한국 축구의 기술 철학과 연령별 대표팀의 연계를 완성하자고 제안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홍 감독이 과거 협회 전무이사로 재직하던 시절 중점을 두었던 부분이다.

홍 감독은 “솔직한 심정으로는 (축구대표팀에) 가고 싶지 않았다. (실패로 끝난) 2014년 (브라질월드컵) 이후 10년이 지났다”면서 “이임생 위원장이 말했던 부분은 내가 공들였지만 완성하지 못했던 부분이다. 행정에는 한계가 있고, 정책을 완성시키는 곳은 현장이다. 이 부분에 나도 동의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홍 감독이 실패로 마침표를 찍었던 2014년 브라질 월드컵(조별리그 탈락)이 거꾸로 그를 자극하는 촉매제이기도 했다. 홍 감독은 “이임생 위원장을 만났을 때 바로 즉답은 하지 않았다. 불확실한 것에 도전한다는 게 두려워 밤새 번민했다. 그 속에서도 내 안에 있는 무언가가 나왔다. 내 축구 인생에서 마지막 도전이라 생각했다. 과거의 일을 생각하면 너무 끔찍하지만 반대로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는 강한 승부욕이 생긴 것도 사실이다. 새롭게 강한 팀을 만들어 한 번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홍명보 울산 감독이 10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K리그1 광주FC전에서 0-1로 패배한 뒤 축구대표팀을 맡으면서 상처받은 울산 팬들을 떠올리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울산 | 연합뉴스

홍명보 울산 감독이 10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K리그1 광주FC전에서 0-1로 패배한 뒤 축구대표팀을 맡으면서 상처받은 울산 팬들을 떠올리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울산 | 연합뉴스

홍 감독이 재도전에 나설 수 있었던 원동력은 브라질 월드컵이 끝나고 흐른 10년의 세월이었다. 그는 2014년 7월 11일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홍 감독은 정확하게 10년을 채운 이 세월이 자신의 역량을 키웠다고 믿는다. 홍 감독은 “그 시절에는 솔직히 경험이 많이 부족했고, 지도자로 시작하는 입장이었다”며 “지금도 부족한 점이 많지만 10년 전보다는 K리그 경험도 많이 쌓았다. 지도자로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면면은 어느 때보다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홍 감독은 “좋은 선수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팀 스포츠에선 그 재능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많은 것이 바뀐다. 재능을 헌신이나 희생에 올려놓는다면 어마어마한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선수들이 많기에 일단 신뢰 관계를 쌓느냐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홍 감독은 원치 않은 이별을 강요받은 울산 팬들에게는 여러 차례 사과했다. 그는 이날 경기 전과 경기 후 “홍명보 나가”라고 외친 팬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홍 감독은 “이렇게 작별하는 걸 원하지는 않았다. 내 실수로 떠나게 됐다. 팬들에게 드릴 말씀이 없다. (울산 팬들에게 야유를 받았을 때) 참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다. 얼마 전까지 응원의 구호를 (하셨던 분들에게) 오늘은 야유를 받았다. 전적으로 내 책임이었다. 울산 팬들 그리고 (울산 서포터인) 처용전사에게 사과의 말씀드린다.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