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재인 “분명한 건 혁신위원회 혁신안의 출발이다…혁신안 조차 거부하면 혁신 진정성 얻기 어려울 것”

2015.11.30 09:15 입력 2015.11.30 20:45 수정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30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제안했던 혁신 전당대회 개최와 관련해 “무엇보다 분명한 건 혁신위원회 혁신안의 출발”이라면서 “이 혁신안 조차 거부하면 혁신의 진정성을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의 혁신전대 개최를 통해 혁신위의 혁신안이 무력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경고를 보낸 것이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절망하는 국민들에게 우리 당이 희망을 드리기 위해선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그 방안을 놓고 당내 의견이 분분한데, 폭넓게 듣고 깊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자신이 제안한 ‘문·안·박 연대’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거부한 것에 “안타깝다”고 발언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사진 왼쪽) 앞서 안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문 대표의 제안을 거부하고 ‘혁신 전당대회’를 역제안 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강윤중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자신이 제안한 ‘문·안·박 연대’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거부한 것에 “안타깝다”고 발언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사진 왼쪽) 앞서 안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문 대표의 제안을 거부하고 ‘혁신 전당대회’를 역제안 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강윤중 기자

이어 문 대표는 “(그러나) 하나 분명한 건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든 혁신이 그 끝이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과거와 다른 새로운 면모를 보이지 못하면 국민을 감동시킬 수 없다”면서 “우리 당의 혁신의 출발은 혁신위원회의 혁신안을 실천하는 것이고, 더 혁신해서 인적 쇄신까지 가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표는 “혁신위의 이 혁신안 조차 거부하며 혁신을 말하는건 혁신의 진정성을 인정받기 어렵다”면서 “혁신은 우리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이라 우리 모두에게 어렵지만, 결코 과거에 안주해선 이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 당이 겪고 있는 진통이 이기는 길을 찾는 보람있는 과정이길 바란다”고 했다.

이는 전날 안 전 대표가 제안했던 혁신 전대 개최와 관련해서 안 저 대표가 “지금까지의 전대와 다르게 혁신안을 내놓고 서로 대결하는 게 옳다”며 혁신을 위한 지도체제 개편임을 강조한 것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안 전 대표의 혁신 전대 대로라면 안 전 대표 등 문 대표가 아닌 지도체제가 설 경우 ‘김상곤 혁신위’가 제안해 현재 추진 중인 현역 20% 물갈이 등 기존의 혁신안이 백지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안 의원은 문 대표가 주도했던 야당 혁신위의 활동을 비판하면서 그동안 ‘낡은 진보 청산’과 ‘부패 척결’ 같은 별도 혁신안을 제안해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