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선 향방 가를 ‘영남대전’ 돌입

2021.10.17 21:02 입력 2021.10.17 21:08 수정

18일 부산, 20일 대구 토론회

책임당원 영남에 50% 몰려

각 후보들, 표심 잡기 ‘사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향방을 가를 ‘영남대전’이 임박했다. 18일 부산, 20일 대구 등 영남권에서 순회 토론회가 연달아 열린다. 영남 지역에만 책임당원 약 50%(대구·경북 30%, 부산·울산·경남 20%)가 몰려 있어 최종 후보 4명 저마다 사활을 걸어야 할 곳이다.

선두 다툼 중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은 영남을 두고 최근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영남이야말로 ‘윤석열 대세론’의 진원지라고 보기 때문이다. 윤 전 총장 입장에서는 영남의 공고한 지지세를 최종 경선까지 지키는 게 우선 과제다. 영남의 기반이 흔들리면 20~30대 지지세를 앞세운 홍 의원의 추격에 덜미를 잡힐 우려가 있다. 반대로 홍 의원 입장에서는 영남 당원들의 민심을 돌리지 못한다면 당원투표 비중이 50%인 본경선에서 역전을 기대하기가 쉽지 않다.

윤 전 총장은 17일 대구 수성구에서 내리 5선한 주호영 전 원내대표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 대선 캠프에서 선거대책위원장을 맡는다. 윤 전 총장 측은 최근 대구 지역 일부에서 지지세가 다소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주 전 원내대표 영입 등으로 표심 이반을 차단하겠다는 게 윤 전 총장 측 계획이다.

홍 의원 입장에서도 영남 표심은 절대적이다.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 구속 수감과 관련해 윤 전 총장에게 여전히 거리를 두고 있는 영남 유권자들과 젊은층의 지지세를 앞세운다면 역전도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앞서 ‘박사모’ 등 박씨 지지단체 10여곳이 지난 15일 홍 의원 지지를 공개선언했다. 이들은 “해괴한 논리로 무고한 박 대통령님을 무리하게 구속 수사하고 45년이나 구형한 윤석열 후보를 용서할 수 없다”고 했다. 14일에는 대구 지역 대학 전·현직 총학생회장 40명이 홍 의원 지지를 표명했다. 경북 3선인 강석호 전 의원을 캠프 선대위 총괄본부장으로 영입한 것도 영남 공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유승민 전 의원은 영남 지역의 ‘배신자’ 프레임을 극복하는 데 ‘올인’했다. 영남 표심만 붙잡을 수 있다면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수도권·중도층 표심도 대거 돌아설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대역전을 이뤄낸다는 게 유 전 의원 측의 ‘승리 시나리오’다. 유 전 의원은 지난 16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부산을 찾아 민심 공략에 나섰다. ‘대장동 게이트 1타 강사’를 자처하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4일 대구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