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차기 총리·비서실장 하마평에 “불통의 폭주 계속될 것”

2024.04.13 15:43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민주연합 제12차 합동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겸 선대위 해단식에서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민주연합 제12차 합동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겸 선대위 해단식에서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대통령실의 후임 비서실장과 총리 하마평을 두고 “불통의 폭주가 계속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인물들의 면면을 볼 때 대통령이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는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르면 14일 이관섭 비서실장을 교체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후임으로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장제원 의원 등 정치인 출신 인사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덕수 국무총리 역시 교체가 유력시되는 가운데 후임으로는 국민의힘 주호영·권영세 의원과 김 위원장이 거론된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런 식의 인사가 단행되면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에 대한 ‘돌려막기 인사’, ‘측근 인사’, ‘보은 인사’”라며 “총선 결과를 무시하고 국민을 이기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정부·여당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무엇을 뜻하는지 제대로 살피고 무겁게 받아, 총리 임명과 대통령실 참모 인선부터 달라진 모습을 보여달라”며 “윤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반영한 인사를 단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권 수석대변인은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특검)법’ 처리를 두고 “정부·여당의 반성과 성찰, 국정 쇄신은 특검법 수용에서 시작된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