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홍준표 말에 굳이···강형욱씨가 답하는 게 맞아”

2024.04.15 10:15 입력 2024.04.15 16:10 수정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5일 여의도 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마친 후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떠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5일 여의도 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마친 후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떠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비판한 것을 두고 15일 “홍 시장의 일련의 증상들에 대해 내가 굳이 얘기할 필요가 있을까”라며 “강형욱씨가 답변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씨는 ‘개통령’으로 불리는 반려견 훈련사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시장은 저에 대해서 상당히 모욕적인 말씀을 많이 했는데 제가 그것데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할 필요가 없다”며 “이분이 계속 김경율 좌파, 한동훈 좌파 이런 얘기를 하는데, 그러면서 본인이 주장하는 것이 도대체 뭔지 상당히 의문스럽다”고 했다.

홍 시장은 4·10 총선 패배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연이어 한 전 위원장과 총선 때 당 지도부를 저격하고 있다. 지난 13일엔 “선거를 한 번도 치뤄본 일 없는 사람들이 주도했다.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홀로 대권놀이나 한 것”이라고 했다. 또 한 전 위원장을 “(검사 시절)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사람”으로 평가하며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 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된다는 건가. 출발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총선 패배의 책임 경중이 대통령실과 당 지도부 중 어디에 있냐는 질문에 “대통령실의 책임이 크다고 본다”며 “전체 책임을 100으로 놓는다면 한 20대 80에서 30대70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의 책임이 아예 없다, 절대 이렇게 말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 전 비대위원은 “당과 대통령실로서는 총선에 준한 모의고사가 있었다. (그런데 지난해) 강서구청장 선거를 치르고 나서 국민들 눈에는 적어도 달라진 게 아무것도 없었다”며 “이 부분을 실천으로 보여줌으로써 뭔가 내비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