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전대 등판 명분?···김용태 “지지율이 깡패”

2024.05.16 12:50 입력 2024.05.16 13:53 수정

“도서관서 책 보는 장면 노출

전대 염두에 두고 판단한 듯”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내에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전당대회 등판론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이 여전히 높은 지지율을 보이는 데다 그에게만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울 수 없다는 주장이다.

김용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16일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명분에 대해 “지지율이 깡패라고 생각한다”며 “공표된 언론조사를 보면 한 전 위원장이 평가 지표에 따라서 높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총선 참패 이후 활동을 중단했던 한 전 위원장의 목격담이 흘러나오는 데 대해서는 “(한 전 위원장이) 도서관에서 책을 보시는 장면들도 나오는 게 전당대회를 염두에 두고 판단하시는 거 아닌가 생각이 된다”며 “저도 지역구에서 저녁을 먹을 때 집에서 시켜 먹는 것보다는 일부러 나간다”고 했다. 이어 “나가서 지역구 주민들한테 인사도 하고 제가 돌아다니고 있다는 것을 홍보도 하고 결국 목격도 당하고 그 행동이 다 메시지”라며 “한 전 위원장도 집에서 책을 보셔도 되지만 도서관에 가셔서 보셨다는 것은 어떤 정치적인 메시지와 행동들을 염두에 두고 하신 것 아닌가 하는 개인적 추측이 있다”고 했다.

지난 총선에서 사무총장을 지낸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도 이날 SBS 라디오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의 ‘이재명·조국 심판론’ 등 선거 전략을 두고 “마치 이것 때문에 패배했다라고, 객관적인 여론조사나 데이터 없이, 그걸 이미 결론으로 내놓고 묻는 것은 맞지 않다”고 했다. 이어 “한 전 위원장이 유세하면서 이야기하는 것들이 그래도 유권자들에게 소구력이 있다고 생각해서 한 번만 더 와달라고 해놓고 지금 와서는 그것 때문에 졌다라고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고 했다.

진행자가 ‘이·조 심판론을 지적하는 사람 중 한 전 위원장에게 유세를 요청한 사람이 있나’라고 묻자 “거의 모든 후보자들이 한 전 위원장이 한 번이라도 더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대해 “전적으로 한 전 위원장이 고민하고 결단할 문제”라며 “한 전 위원장이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것도, 잠시 멈추게 하는 것도, 또다시 나아가게 하는 것도 민심이다. 민심은 변하는 중이다.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