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18 기념식 나란히 참석···‘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한다

2024.05.18 08:14 입력 2024.05.18 08:38 수정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인사들이 지난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민주평화대행진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인사들이 지난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민주평화대행진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여야는 18일 광주 민주화운동 44주년을 맞아 광주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한다.

국민의힘에서는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 현역 의원 등 120명이 기념식에 참석한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오후에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원외 조직위원장 간담회를 열어 총선 결과를 평가하고 혁신 방안 등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와 박찬대 원내대표, 현역 의원 180여 명이 참석한다. 이 대표는 오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총선 승리의 의미를 되새기고 정부·여당에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촉구할 예정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부터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민주평화대행진에 참석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당선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 정의당·진보당 지도부도 이날 5·18 기념식에 함께한다.

여야 의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예정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문재인 정부에 이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3년 연속 논란 없이 제창된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