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충남지사 “한동훈, 이준석과 비슷한 관종”

2024.05.30 10:52 입력 2024.05.30 13:13 수정

김태흠 충남지사. 충남도 제공

김태흠 충남지사. 충남도 제공

국민의힘 소속의 김태흠 충남지사는 30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론에 대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거 참패를 한 후 성찰의 시간을 충분히 가졌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만 하고 법무부 장관 조금 하고 정치 경험도 없고, 자기의 정치적 소신이나 철학 콘텐츠도 제대로 보여줄 기회가 없이 왔다. 또 (한 전 위원장을) 부른 우리 당원들도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비전도 없이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만 내세우고, 내가 볼 땐 콘텐츠도 없고 비전도 없고 혼자 널뛰듯이 돌아다닌다. 이런 상황이 올바르지 않다”고 한 전 위원장 총선 책임론을 제기했다.

김 지사는 “(한 전 위원장이) 보니까 이준석하고 둘이 똑같더라. 관종으로 비슷하다”면서 “국민들한테 사진 찍히는 거 좋아하고, 홍준표 시장 얘기한 것처럼 머리 좋고 순발력 있고 좋은데 국가 전체를 이끌어갈 깊이 있는 고민이 있느냐에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28일 본회의에서 당론과 달리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에 찬성 투표한 의원들을 향해 “야당의 정치적 목적이 다분한데, 당론을 무시하고 (야당에) 동조하는 부분은 올바르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당론이 자기 소신에 안 맞으면 언론에 공개할 필요 없이 그냥 투표하면 되는데 관심받고 싶어서 폼생폼사의 정치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찬성표를 던진 안철수 의원을 겨냥해 “한 번도 아니고 두 번, 세 번 하면 정체성 문제”라며 “그러면 당을 나가야 한다. 본인이 스스로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