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러 조약 체결, 안보 위협에 단호히 대응할 것”

2024.06.20 19:04

북·러 조약 체결 및 군사기술 협력 언급 유감

미국 등과 긴밀히 소통 중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20일 북·러가 전날 정상회담을 통해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한 것을 두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정면 위반하는 군사기술 협력 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러·북 간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 등 방북 결과 전반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평가에 따라 동맹과 우방국들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그에 상응해 엄중하고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임 대변인은 북·러 조약의 구체적인 내용을 두고 정부 차원의 검토 작업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조약에 한·러 관계에 미치는 영향 등을 두고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행위”라며 “조약 체결 이후 한반도의 안전과 평화를 저해하거나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그에 상응해 조처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 등 우방국과 소통 여부를 놓고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도 미국 현지에서 관련 메시지를 내거나 미국 측 인사들과 소통할 가능성도 있다. 조 장관은 한국의 유엔 안보리 의장국 수임을 계기로 ‘사이버 안보’를 주제로 한 공개토의를 주재하기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이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