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 대통령 “국민 뜻 받들어 국정 쇄신”…국무총리, 대통령 비서실장 등 일괄사의 표명

2024.04.11 10:53 입력 2024.04.15 16:01 수정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10 제22대 총선에서 여권이 참패한 것으로 확정된 11일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윤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총선 참패에 따라 한덕수 국무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구두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이 비서실장을 포함해 정책실장과 전체 수석들도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선거 결과를 보셔서 아시겠지만 국민의 뜻을 받들자면 국정을 쇄신해야 하는데 인적쇄신이 선행돼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총선 참패 원인을 두고는 “선거 시작 전부터 어떤 결과가 나오든 (윤 대통령은) 다 대통령님의 그동안의 국정수행에 대한 국민의 평가라 생각한다”면서 “원인에 대해서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 쇄신’이 야당과의 협조와 소통에 나서겠다는 의미를 포함하는지에 대해선 “그렇게 해석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최종 개표 결과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은 비례정당인 국민의미래와 합쳐 108석을 얻는데 그쳤다. 지역구에서 90석, 비례대표에서 18석을 확보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비례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과 합쳐 국회 재적 의원 300석 중 175석(지역구 161석, 비례 14석)을 차지해 압도적인 과반을 달성했다. 함께 ‘정권심판’을 기치로 내건 조국혁신당(12석), 새로운미래(1석), 진보당(1석)을 더하면 189석이다. 180석 이상이면 여당이 반대하더라도 탄핵소추안을 제외하고 사실상 모든 법률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해 의결할 수 있다. 개혁신당은 3석을 차지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