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찰위성 실패, 가장 엄중한 결함···빠른 시일 안에 성공”

2023.06.19 07:04 입력 2023.06.19 10:54 수정

북한 노동당 제8기 제8차 전원회의 종료

위성 실패 간부·과학자들 “신랄히 비판”

“강위력한 핵무기 증산” 핵 고도화 강조

“공세적 대응조치들 지체없이 강력 결행”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전원회의가 지난 16~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 당 중앙위 본부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전원회의가 지난 16~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 당 중앙위 본부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첫 군사정찰위성 발사 실패를 “가장 엄중한 결함”으로 평가하며 “빠른 시일 안에 성공적 발사”를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핵무력 고도화를 위한 “핵무기 증산”을 강조하며 한국·미국의 군사행동에 대해 “지체 없이 압도적·공세적인 대응” 방침을 확인했다.

북한은 지난 16~18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당 중앙위 제8기 제8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고 19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당 정치국은 최근 군사기술적 결함을 논의하며 “가장 엄중한 결함은 지난 5월31일 우주개발 부문에서 중대한 전략적 사업인 군사정찰위성 발사에서 실패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치국은 “해당 부문의 일군(간부)들과 과학자들이 이번 발사 실패의 원인과 교훈을 철저히 분석하고 빠른 시일 안에 군사정찰위성을 성공적으로 발사”하라며 “인민군대의 정찰정보 능력을 제고하고 우주 개발 분야에서 더 큰 비약적 발전을 이룩하기 위한 지름길을 마련할 데 대한 전투적 과업”을 제시했다.

통신은 “위성발사준비 사업을 책임지고 추진한 일군들의 무책임성이 신랄하게 비판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21년)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력 발전 5대 중점목표들이 모두 중요하지만 그 중에서도 군사정찰위성 개발 사업은 우리 무력의 발전 전망과 싸움 준비를 철저히 갖추는 데서 매우 큰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첫 군사정찰위성을 탑재한 로켓을 발사했다가 실패했다. 당일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가급적으로 빠른 기간 내에 제2차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20일 가까이 발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 발사 장면을 1일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 발사 장면을 1일 공개했다.

정치국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걷잡을 수 없이 복잡하고 심각하게 변화되는 조선반도(한반도) 안전 환경은 우리 국가로 하여금 군사적 잠재력의 부단한 갱신과 자위력 강화를 향해 더 빠르게 질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치국은 그러면서 “나날이 고도화되는 우리의 급진적인 전략무력 건설 속도와 강력한 군사기술력을 시위하고 미 제국주의자들과 남조선 괴뢰들을 불가극복의 안보 위기에 직면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한·미 군사훈련 등을 빌미 삼아 핵무력을 강화하며 도발적 군사행동에 공세적으로 나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치국은 “핵, 미싸일을 비롯한 각종 무기체계 개발 부문에서 이룩한 모든 성과들은 나라의 핵 전쟁 억제력 강화의 중요한 고비에서 크게 내짚은 훌륭한 걸음으로 된다고 확언”하며 “국방 부문에서 당 중앙이 제시한 핵무기 발전 방향과 핵 역량 증강 노선을 일관하게 틀어쥐고 강위력한 핵무기 증산 실적으로 성스러운 주체혁명 위업을 억척같이 보위해나갈 데 대하여 강조”했다.

정치국은 “우리의 인내와 경고를 무시한 적대 세력들의 무분별한 전쟁 도발 책동으로 하여 조선반도의 안전 환경이 극도로 악화하고 있는데 대해 심각히 분석 평가되고 이에 군사기술적으로, 정치외교적으로 예민하고 기민하게 대응하여야 할 절박성”을 거론했다.

정치국은 그러면서 “적들이 의도적으로, 노골적으로 고취하는 군사적 긴장 격화 책동에 대항하여 행동 대 행동의 원칙을 철저히 견지하며 항상 압도적이고 공세적인 대응조치들을 지체 없이 강력히 결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이 전원회의에서 승인됐다.

정치국은 또 “격돌하는 국제 군사정치 정세에 대처하여 미국의 강도적인 세계 패권 전략에 반기를 든 국가들과의 연대를 가일층 강화하는 것을 비롯하여 대외활동을 철저히 국권 수호, 국익 사수의 원칙에서 자주적으로, 보다 적극적으로 벌려나가기 위한 중대 과업들을 제기”했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전원회의가 지난 16~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 당 중앙위 본부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전원회의가 지난 16~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 당 중앙위 본부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번 당 전원회의는 올해 상반기 경제 부문 등의 주요 사업을 결산하고 국방·외교 문제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통신은 “그 어느 때보다 무모한 광기를 부리는 미제와 남조선 괴뢰도당들의 군사적 모험 책동과 반동 공세는 우리 국가의 안전 환경과 발전 이익을 엄중히 위협하였으며 우리의 전진에 엄청난 장애를 조성하였다”고 밝혔다.

통신은 “비록 주·객관적 형세는 불리하였지만 우리 당과 인민은 김정은 동지의 탁월하고 세련된 영도 밑에 주동적이며 적극적인 투쟁으로 난국을 타개하면서 당 건설과 국익 수호, 경제건설, 문명건설을 비롯한 각 방면에서 고무적이고 전진적이며 자부할 수 있는 성과들을 쟁취하였다”고 자평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원회의에서 연설하지 않았는데 이는 처음 있는 일이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연설하지 않은 사례는 몇몇 당대회와 겹쳐서 했던 전원회의를 제외하고 사실상 처음이며 이 상황 자체가 대단히 이례적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구 대변인은 “위성 발사가 실패했고 경제 성과 등 여러 가지 면에서 내세울 성과가 없다는 점에서 직접 나서기가 좀 어려웠던 측면이 있지 않을까 추정해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