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주말’ 맞은 국민의힘 경선···윤석열 ‘호남인사 영입’, 홍준표 ‘민심 우위 강조’

2021.10.29 16:50 입력 2021.10.29 17:10 수정

지난 20일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 시작 전 국민의힘 주자들이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후보.  연합뉴스

지난 20일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 시작 전 국민의힘 주자들이 사진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경선 마지막 주말을 맞아 전력 투구에 돌입했다. 전두환씨 옹호 발언으로 타격을 입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호남 인사 영입을 발표했다. 당심에서 밀린다고 평가되는 홍준표 의원은 당원 우대 공약을 내놓고 당 사무처 직원들을 만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홍 의원과의 단일화설을 일축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경쟁력을 강조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대장동 1타 강사’ 마케팅을 이어갔다.

■윤석열 ‘호남’, 홍준표 ‘당심’

국민의힘 대선 경선 일정은 사실상 이번 주말만을 남겨둔 상태다. 다음주 월요일인 1일부터 당원 투표가 시작된다. 국민의힘은 내달 1~4일 당원 투표(50%)와 3~4일국민 여론조사(50%)를 합산해 5일 대선 후보를 선출한다.

‘양강 주자’인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은 마지막 기회인 주말을 맞아 약점 보완에 집중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씨 옹호 발언 만회에 힘을 쏟았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호남 중진 전직 의원인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과 김동철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영입 행사를 했다. 박 전 부의장과 김 전 원내대표는 공동지지 선언문을 통해 “참된 공정과 정의를 실현해서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는 유일한 후보가 윤석열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대통령이 되면 내 편 네 편 가르지 않고 국민을 통합하는 정치를 하겠다”며 “호남을 대표하는 훌륭한 두 분을 국민캠프에 모시게 되어 정말 큰 영광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11월 초에 (광주에)가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정치 대개혁 구상을 내놨다. 미국식 권력 구조인 대통령 4년 중임제, 상하원제 도입 등을 제안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폐지하고, ‘한국형 FBI(미국 연방수사국)’ 설치를 제안했다. 청년과 당원 우대 공약도 강조했다. 홍 의원은 “모든 선거 공천과 당의 중요 결정에 당원들의 권한을 높이고 권리행사와 참여를 보장하겠다”고 했다. 또 “당 강령에 명시된 청년 의무 공천을 확대하고 피선거권 연령도 낮춰 젊은 정당, 노장과 조화를 이루는 국민정당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당 사무처 직원들을 만났고,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소에서 ‘20·30이 부모님에게 전하는 호소문’이란 제목의 행사도 했다. 청년 공략은 계속하고, 상대적으로 지지가 부족한 당심도 파고들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정책, 토론, 도덕성에서 압도할 후보는 저 유승민 밖에 없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홍 의원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홍준표 캠프에서 비겁한 짓을 좀 안했으면 좋겠다”면서 일축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 옆에서 장기전을 해야 한다는 걸 생각해야 한다”며 “1시간이면 원희룡은 이 후보를 잡는다”라고 말했다.

■김종인도 참전…거세지는 신경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의 승리를 예측하면서 논란이 벌어졌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조문한 후 기자들에게 “일반 국민은 내년 대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경쟁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또 한 분의 도사가 나왔네”라며 “김 전 위원장이 무슨 의견을 말씀하시든 관심 없다. 영남 당원들은 김 전 위원장을 좋아하지 않으니 당내 경선에 미칠 영향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도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선거를 코앞에 두고 전직 비대위원장으로서 매우 적절하지 않은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