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씨 안고…‘윤·한 충돌’ 일단 봉합

2024.01.23 20:34 입력 2024.01.23 22:22 수정

서천시장 화재 현장 함께 방문

대통령 열차로 귀경 1시간 대화

한동훈 “존중·신뢰 변함없다”

‘김경율 거취’ 따라 재점화 여지

<b>재난 현장서 ‘어색한 악수’</b>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 도착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악수하며 어깨를 툭 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재난 현장서 ‘어색한 악수’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 도착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악수하며 어깨를 툭 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퇴를 요구한 데서 시작된 윤·한 충돌이 이틀 만에 일단 봉합되는 양상이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23일 화재 현장을 방문했다. 돌아올 때 대통령 전용열차에도 함께 탔다. 한 위원장은 “대통령에 대한 존중과 신뢰의 마음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친윤석열계 핵심 이철규 의원은 “(대통령실과 한 위원장의) 대화에 오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명품 가방 수수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해 갈등의 도화선이 됐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의 거취를 두고 양측의 입장차가 여전해 갈등이 재점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두 사람이 재난 현장에서 만난 것을 두고 “민생의 아픔을 정치쇼로 활용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큰불이 난 충남 서천특화시장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이 현장에 도착할 때 먼저 와 있던 한 위원장이 90도로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한 위원장의 어깨를 툭툭 치며 악수를 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입은 검정 패딩 점퍼는 7년 전 한 위원장과 국정농단 특별검사팀에서 함께 활동하면서 즐겨 입었던 옷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이 두 사람의 오랜 인연을 강조하려 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들은 소방본부장의 화재 진압 상황 보고를 들은 뒤 화재 현장을 함께 걷고 시장 상인들을 만났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태흠 충남지사, 지역구 의원인 장동혁 사무총장(충남 보령·서천),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 등이 함께했다. 한 위원장은 돌아오는 길에 윤 대통령 제안으로 대통령 전용열차에 함께 타 약 1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

한 위원장은 서울역에 내려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님에 대해서 존중과 신뢰의 마음을 갖고 있다. 그게 변화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열차에서는 “(대통령이) 민생 지원에 관해 건설적인 얘기를 많이 하셨고 제가 잘 들었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민생을 챙기고 나라를 잘되게 하겠다는 생각 하나로 여기까지 왔다”며 “최선을 다해 4월10일(총선일)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말했다. 갈등을 딛고 대통령과 함께 총선 승리를 위해 힘쓰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만남을 계기로 파문이 가라앉기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한 위원장으로 총선을 치르는 게 현재로선 최선”이라며 “의견이 달라 생겼던 해프닝일 뿐”이라고 말했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열차까지 같이 타니 짧지 않은 시간 대화를 한 것”이라며 “사람이 만나 대화를 하면 좋은 쪽으로 결론이 잘 나지 않겠냐”고 말했다.

당에서도 갈등을 잠재우는 메시지들이 이어졌다. 친윤계 핵심 이철규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이관섭 실장이 한 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 “(윤재옥 원내대표까지) 세 분이 만나 우려를 전달하고 전달받는 과정에서 대화에 좀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그런 오해는 금방 풀리고 긍정적으로 수습·봉합될 것”이라고 말했다.

친윤계, 김경율 사퇴 주장
한동훈 측 “김 위원 필요”

양측의 갈등은 김 위원 거취를 두고 다시 불거질 수 있다. 친윤계에서는 김 여사를 비판할 때 ‘마리 앙투아네트’를 언급하고, 서울 마포을 전략공천 논란이 있었던 김 위원이 비대위원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이철규 의원은 한 위원장이 김 위원의 마포을 출마를 다른 지도부와 사전 조율했다는 보도를 두고 “그렇게도 보이겠고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의 독단적인 결정으로, 재차 문제 삼을 여지를 남겨둔 것이다.

한 위원장 측 인사는 이날 통화에서 “한 위원장이 김 위원 출마를 두고 사전에 가장 많이 논의했을 분이 인재영입위원장인 이철규 의원”이라고 반박하면서 “김 위원은 해임 사유도 되지 않고, 총선에 이기려면 당에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인물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이 총선에서 중도층 지지를 받기 위해 윤 대통령과 거리 두기가 필요해 갈등이 또 불거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공천 과정에서 두 사람의 알력 다툼이 생길 것이란 전망이 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