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짧았다”...이언주, 7년 만에 민주당 복당

2024.02.16 13:44 입력 2024.02.16 13:51 수정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에 앞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에 앞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언주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복당을 선언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오늘 저는 12년 전 제가 정치를 처음 시작했던 민주당으로 복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또 그는 “오래 고민했다. 너무 오래 많이 떠나 왔고, 너무 많은 걸 겪었기에 다시 돌아가는 게 두려웠다”며 “정치도 사람이 하는 것이고, 혼자 하는 게 아니란 걸 깨달았다. 이제 저는 제 정치적 뿌리인 민주당으로 돌아가 초심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 전 의원은 “대한민국의 시대적 과제는 ‘상명하복의 권위주의’를 청산하는 것”이라며 “검찰은 해방 후 유일하게 남아있는 철저한 동일체, 상명하복 조직이다. 정치 전면에서 물러나는 게 대한민국이 전진하기 위한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어 “현 상황을 외면하지 않겠다. 용기를 내어 민주당으로 다시 돌아가겠다”며 “민주당과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정의로운 길에 저와 함께 하자”고 강조했다.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언주 전의원이 1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 전 의원은 복당 기자회견을 후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짧은 차담회를 가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언주 전 의원과 차담회를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이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언주 전 의원과 차담회를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이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