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내가 차은우보다 낫다고 하는 분은 국민의힘 공천 못 받아”

2024.02.26 13:22 입력 2024.02.26 14:38 수정

김경율, ‘조국신당 1호 영입 신장식’에 “털 없는 김어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국민의힘 후보 중에서 제가 차은우 씨보다 낫다고 말하는 분이 있다면 국민의힘에서는 절대 공천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서울 도봉갑에 전략공천된 안귀령 후보가 과거 출연한 유튜브 방송에서 ‘이재명vs차은우’를 묻는 말에 ‘이재명’이라고 답한 사실을 겨냥한 것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 출근길에 취재진이 ‘민주당에서 서울 도봉갑에 안귀령 후보를 내려꽂기했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말하자 “국민의힘 후보 중에서 제가 차은우씨보다 낫다고 말하는 분이 있다면 국민의힘에서는 절대 공천받지 못할 것이다. 왜냐하면 아주 아주 높은 확률로 굉장한 거짓말쟁이거나 굉장한 아첨꾼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대표의 코를 대신 파거나 대표가 차은우보다 잘생겼다고 하는 비위 좋은 아부꾼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정글이 돼버린 것이 지금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공천에 쇄신이 부족하다는 비판에 대해 ‘억까(억지로 까내림)’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공천이 다른 당에 비해 유례없이 비교적 조용하고 잡음 없이 진행되고 있고 오히려 그것 때문에 감동이 없다는 ‘억까’를 하는 분도 있다”며 “조용한 공천은 우리 공이 아니라 감동적인 희생과 헌신을 해주신 우리의 중진들, 그리고 승복해주시는 후보님들의 공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출근길에서도 기자들에게 “우리 당은 지난 선거에서 너무 심하게 졌다. 그 아비규환 속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지금 우리의 현역(의원)”이라며 ‘현역불패 공천’이라는 지적에 반박했다.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은 이날 비대위에서 (가칭)조국신당의 1호 영입인재인 신장식 변호사를 ‘털 없는 김어준’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 열차 이름은 ‘내로남불’, 출발역은 ‘비리’”라며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열차에 타라 하지만 역사에 남아야 한다며 출발역인 ‘비리’ 역사의 평가를 받겠다는 두 남자는 입시 비리 감찰무마 조국과 음주운전과 무면허 운전 3회, ‘털없는 김어준’이라 일컬어지는 신장식”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