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도사 정봉주의 눈물

2024.03.18 14:17

‘목발 경품’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목발 경품’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른바 ‘목발 경품’ 막말 논란으로 공천이 취소된 봉도사(정봉주 전 의원)가 마이크 앞에 섰다.

‘목발 경품’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목발 경품’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정 전 의원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인 정봉주로서 20년 만에 열정적 재도전을 멈추려 한다”고 밝혔다.

‘목발 경품’ 논란으로 서울 강북을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목발 경품’ 논란으로 서울 강북을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정 전 의원은 또한 당내에서 막말 등 논란이 되고 있는 다른 후보들에 대해 “과거 성찰이 부족했던 시절 발언으로 발목 잡히는 건 제가 마지막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 도중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 도중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정 전 의원은 “16년의 세월간 저는 수차례 정치적 도전이 좌초됐다”며 “꼬리표처럼 따라다닌 몇 가지 허물이 반복적으로 제기돼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그러면서 “오늘 다시 그 슬픔의 자리에 섰다. 그러나 저는 또다시 이 고통을 안고 다시 고뇌하고 다시 달리겠다”며 “더 단단해지고 더 예리한 무기가 되겠다”고 밝히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퇴장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4.03.18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공천이 취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퇴장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4.03.18 박민규 선임기자

이어 “오늘 내일 강북을 전국 경선이 시작되는데 많은 말씀을 하고 싶지만 마음 속으로 다 삼키겠다”며 “조수진 후보의 건투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