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의 ‘막말’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김 후보가 2022년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에 나와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이) 미 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들한테 성상납시키고 그랬잖아요”라고 말한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이화여대는 공식적으로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한신대 교수이자 역사학자인 김 후보는 2022년 8월 김용민TV에서 “전쟁에 임해 나라에 보답한다며 종군 위안부를 보내는데 아주 큰 역할을 한 사람이 김활란이다. 미 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 장교에게 성상납시키고 그랬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김활란이 일제강점기에도 친일파였는데 독립운동가로 위장하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14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수원정 김준혁 후보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4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수원정 김준혁 후보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후보의 과거 발언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김 후보는 2019년 2월 같은 유튜브 채널에서 “박정희라고 하는 사람이, 그 사람도 역시 마찬가지로 일제강점기에 정신대, 종군 위안부들 상대로 섹스를 했었을 테고”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2017년 9월 유튜브 채널 ‘미디어협동조합 국민TV’ 방송에서는 수원 화성에 대해 설명하며 ‘젖가슴 자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 후보 측은 역사학자로서 언급한 것이라는 해명을 거듭 내놓고 있다. 김 후보 캠프 관계자는 김활란 총장 관련 발언에 대해 “역사학자로서 증언과 기록에 바탕을 둔 내용으로 김활란 총장의 친일 반민족행위를 소개하려 했던 것이지 여성 비하 발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김 총장은 ‘낙랑클럽(낙랑구락부)’이라는 미군 장교 및 외교관 대상 고급 사교모임을 운영하며 성접대를 주도했다는 기록이 있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 측이) 제가 5~6년 전에 유튜브에 출연해 나누었던 발언을 꼬투리 삼아 앞뒤 다 자르고 성(性)과 관련된 자극적인 부분만 편집해 저와 민주당 전체를 매도하고 있다”며 “저의 주장은 일관되고 간단하다. 바로 친일 인사들의 문제가 되는 행적, 특히 우리나라 여성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성착취를 강요했던 숨겨진, 아픈 역사를 제대로 알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화여대는 이날 공식 입장문을 내고 “김 후보가 검증되지 않은 자료와 억측으로 본교와 구성원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엄중히 대응할 방침”이라며 “본교는 김 후보가 지금이라도 자신의 발언과 태도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후보직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화여대는 “국회의원 후보자 신분으로서 가져서는 안 되는 여성차별적이고 왜곡된 시각을 바탕으로 당시 여성들은 물론 현대의 여성에 이르는 전체 여성에 대한 명백한 비하 의도를 담고 있다”고 했다.

여당은 공세에 나섰다. 이용호 국민의힘 서울 서대문갑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화여대 초대 총장, 졸업생, 재학생 등 모든 구성원을 능멸한 김 후보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녹색정의당은 “상대를 깎아내리거나 자신의 주장을 강조하기 위해 여성과 성을 자극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바로 성적 대상화”라고 비판했다. 박지아 녹색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굳이 자극적으로 대표적인 여자대학을 언급한 점, 주장과 관계없이 일본군 위안부나 여성 신체를 언급한 것은 성적 대상화의 전형적 사례”라며 “학자적 양심이 아니라 자극적이고 성적인 발언을 선택한 인물이 국회의원 후보가 되는 것 자체가 이번 총선에서 여성과 성차별이 무시되고 배제되는 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김 후보 막말 논란에 대해 무대응하고 있다. 오히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막말 논란을 제기하는 여당과 언론에 불편한 기색을 내보였다. 이 대표는 김성원 국민의힘 경기 동두천·연천·양주을 후보의 수해 막말을 꺼내 “민주당 후보가 그 얘기를 했으면 국회의원을 제명하든지 사퇴하지 않을 수 없었을 텐데 다시 공천을 받아서 나온다”며 “우리 쪽 후보는 오래전에 했던 얘기를 끌어내서 ‘후보 사퇴하라’ 그러면서”라고 말했다.

▼ 탁지영 g0g0@khan.kr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