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준혁,“미군에 이대생 성상납” 발언 논란에 뒤늦게 “반성”

2024.04.02 22:20 입력 2024.04.02 22:22 수정

2022년 유튜브 출연 막말…이화여대 “후보 사퇴해야”

민주당 김준혁,“미군에 이대생 성상납” 발언 논란에 뒤늦게 “반성”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사진)의 ‘막말’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김 후보가 2022년 유튜브 채널에 나와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이) 미 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들한테 성상납시키고 그랬잖아요”라고 말한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이화여대는 사퇴를 요구했다. 파장이 커지자 김 후보는 이날 뒤늦게 사과했다.

한신대 교수이자 역사학자인 김 후보는 2022년 8월 ‘김용민TV’에서 “종군 위안부를 보내는 데 아주 큰 역할을 한 사람이 김활란이다. 미 군정 시기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 장교에게 성상납시키고 그랬다”고 했다. “친일파였는데 독립운동가로 위장하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2019년 2월 같은 유튜브 채널에서 “박정희라고 하는 사람도 일제강점기에 정신대, 종군 위안부들 상대로 섹스를 했었을 테고”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화여대는 이날 공식 입장문을 내고 “검증되지 않은 자료와 억측으로 본교와 구성원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엄중히 대응할 방침”이라며 “김 후보가 즉각 사과하고 후보직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비판이 고조되자 이날 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힌 점에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등께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고 박정희 대통령 유가족분들과 국민 여러분께도 거듭 죄송하단 말씀을 드린다”며 “과거 발언이 너무나 경솔했음을 진심으로 반성한다”고 했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국민의힘 측이) 제가 5~6년 전에 유튜브에 출연해 나누었던 발언을 앞뒤 다 자르고 성과 관련된 자극적인 부분만 편집해 저와 민주당 전체를 매도하고 있다”고 썼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