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비대위 다수 ‘당원 100%’ 옹호 전력

2024.05.13 20:56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 규칙 개정’ 멀어지나

과거 전주혜·유상범 “당원들 의사 더 많이 반영해야” 주장
“변해야 한다는 입장 반영 안 돼” 3040 총선 출마자들 비판

국민의힘이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체제 비대위원 선출 작업을 13일 마무리하면서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선거 규칙(룰) 개정 논의도 닻을 올리게 됐다. 비대위원 다수가 친윤석열(친윤)계이고 과거 현행 전당대회 룰을 옹호한 전력이 있다. 이 때문에 당내에서는 황우여 비대위가 현행 ‘당원 100% 투표’인 룰 개정에 적극적이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새 지도부 대다수는 과거 현행 전대 룰에 우호적인 입장을 드러낸 전력이 있다. 현행 룰이 정착된 것은 지난해 3·8 전당대회를 앞둔 2022년 12월 ‘정진석 비대위’ 시절로, 당시 비대위는 ‘당원 투표 70%·일반 국민 여론조사 30%’ 반영 방식이던 전대 룰을 당원 100% 투표 방식으로 바꾸려 했다. 전주혜 비대위원은 그달 13일 KBS 라디오에서 “경선 룰에 당원들의 의사를 더 많이 반영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유상범 비대위원도 같은 달 20일 KBS 라디오에서 “저도 초선 의원들 모임에서 논의할 때 (당원 투표) 100%로 가는 것에 찬성하는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유 비대위원은 지난달 25일에도 “100%의 당심에 의한 당대표 선출로 인해 총선 패배, 민심 이반을 야기했다는 주장을 저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당연직 비대위원인 정점식 정책위의장과 전주혜 비대위원은 정진석 비대위 때도 비대위원이었으며 정 의장은 2022년 12월 국민의힘 재선 의원 모임 간사로서 재선 간담회를 개최해 전대 룰 개정의 뜻을 모아 비대위 개정 시도에 힘을 실었다. 유상범·전주혜·엄태영 비대위원은 지난해 나경원 서울 동작을 당선인의 당대표 출마를 반대하는 친윤계 초선 연판장에 이름을 올렸다.

현 지도부에서 당원 100% 전대 룰에 문제의식을 보이는 사람은 비윤계 모임인 ‘천아용인’ 일원으로 활동했던 김용태 비대위원뿐이다. 그는 이날 채널A 라디오에서 “(일반 여론조사와 당원 투표 비율이) 5 대 5면 더 좋은데 3 대 7 정도라도 민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한 것은 민심이 들어가는 것 (자체)”라고 말했다.

현 비대위원 다수가 현 전당대회 룰에 우호적인 전력을 보인 것은 구성 자체가 친윤계 일색이기 때문이다. 이는 황 비대위원장이 밝힌 인선 기준과 상충한다. 황 위원장은 이날 공개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전대 룰과 관련해 자기 입장을 표명했던 사람이나 어느 (특정 당권 주자) 진영에 포함된 사람들은 비대위원으로 모실 수가 없었다”며 “그런 분들이 와서 표결하는 것이 더 위험할 수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30·40세대 총선 출마자 모임인 ‘첫목회’ 소속 한 인사는 통화에서 “(당원) 100%로 그냥 가겠다는 것”이라며 “(황 위원장에게) 당이 많이 변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반영이 안 된 듯하다”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