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만 나눈, 5년 만의 조우…윤 대통령 “반갑습니다” 조국 “…”

2024.05.15 21:13 입력 2024.05.15 21:51 수정

부처님오신날 행사서 대면

문 정부 청와대 차담 후 처음

조 대표 별 반응 없이 ‘침묵’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끝난 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끝난 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행사에서 만나 악수했다. 두 사람이 공식 석상에서 만난 건 약 5년 만이다.

윤 대통령과 조 대표는 모두 이날 대웅전 앞 법단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이 행사에서 퇴장하는 길에 조 대표와 마주쳤고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눴다.

김보협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이날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조 대표와 마주치자 ‘반갑습니다’라고 말하며 악수를 청했고 조 대표는 악수는 응했지만 별다른 말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조 대표는 정치 현안에 대한 입장을 전하고 싶었지만 행사장이라는 점을 고려해 참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식 행사장에서 두 사람이 만난 건 2019년 7월이다. 당시 문재인 정부에서 윤 대통령은 검찰총장으로 임명됐다.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이 있었고,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대표와 만났으며 이후 차담도 했다.

조 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3년은 너무 길다’는 구호를 앞세웠으며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 조기 종식”을 주장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법요식 축사에서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분들의 손을 더 따뜻하게 잡아드리고, 민생의 작은 부분까지 꼼꼼하게 챙겨서 국민의 행복을 더욱 키우겠다”며 “늘 부처님의 마음을 새기면서 올바른 국정을 펼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나와 타인의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 이해할 때 마음의 평화가 찾아오고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이 평화로울 때 우리 사회도 더욱 행복해질 것”이라며 “안팎으로 어려움이 큰 지금, 부처님의 자비로운 가르침이 이 나라에 큰 빛이 되어 평화롭고 행복한 새로운 세상으로 함께 나아가기를 서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위기를 이겨내고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저와 정부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