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캄보디아 정상회담 오찬 등장…5개월 만에 공개 행보

2024.05.16 21:00 입력 2024.05.16 21:04 수정

수사라인 교체 논란 속 모습 드러내…“여론 살피나” 해석

여당 내 “시기 부적절” “숨어있는 모습 더 안 좋아” 찬반

<b>윤 대통령, 한·캄보디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공동성명</b>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양 정상은 이날 ‘한·캄보디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 한·캄보디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공동성명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양 정상은 이날 ‘한·캄보디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 윤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이날 마넷 총리 부부와 공식 오찬을 하는 행사에 참석하며 5개월 만에 공개 행보를 재개했다. 총선 참패 요인으로 김 여사 리스크가 거론되고 관련한 검찰 수사도 본격화한 상황이지만 공식적 행사 참석을 계속 미룰 수는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마넷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한국·캄보디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넷 총리는 “캄보디아의 경제성장과 발전은 한국의 기여와 분리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마넷 총리는 “특히 영부인님께서 캄보디아 심장병 환아의 수술을 지원해주신 것은 아주 중요한 사례라고 생각한다”며 2022년 11월 윤 대통령의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한·중·일’ 정상회의 순방 당시 동행한 김 여사가 심장병이 있는 14세 소년을 만나 서울에서 수술을 받도록 지원한 일을 언급했다.

양 정상은 공동성명을 통해 양국 관계 격상과 행정부 및 입법부 교류 확대, 마약 밀수 등 국제 범죄 대응 강화 등을 약속했다. 또 한·캄보디아 특별경제구역 설립 가능성 모색, ‘한·캄보디아 우정의 다리 사업’ 이행 등의 개발 협력도 확대하기로 했다.

정상회담에 이어진 공식 오찬에는 김 여사가 참석했다. 지난해 12월15일 윤 대통령의 네덜란드 순방에서 함께 귀국한 이후 5개월 만에 공개 행보를 재개했다. 김 여사는 지난 2월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와 함께한 관저 오찬, 이후 방한한 정상 배우자 친교 행사 등에 참석했지만 사진과 영상 등은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은 외교 행사 공식 오찬에 참석하면서 공개 행보 재개 분위기를 조성해가는 모습이다. 김 여사 관련 검찰 수사가 본격화한 상황에서 여론 추이를 살펴 추후 활동 범위를 넓힐 것으로 보인다.

김태효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여사는) 그 직전에는 훈 마넷 총리 배우자와 별도로 친교 환담 시간을 가진 바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올해 방한한 외국 정상 공식 일정에는 여사가 계속 역할을 하고 계신다”며 “특히 배우자 친교 행사에 일관되게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 여사는 지난달 23일 루마니아 회담, 30일 앙골라 회담에서도 배우자 간 친교 환담 시간을 가진 바 있다”며 “다만 양측 정부가 공식 오찬에 배우자들이 함께 참석하는 게 좋겠다는 합의에 이르렀기 때문에 조금 더 추가된 일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캄보디아 심장병 환우를 치료해줬던 인연을 고리로 삼아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여당 내 반응은 엇갈린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통화에서 “김 여사 수사 라인이 교체되는 검찰 인사가 난 다음에 김 여사가 공개 행보를 하는 것 아니냐”며 “국민들 입장에선 분노할 수 있는 지점”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검찰 수사를 앞두고 숨어 있는 모습을 보이는 건 더 부정적으로 비칠 수 있다”고 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