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르면 이번 주말 출마 선언”···측근 그룹 윤곽, 캠프도 마련

2024.06.19 15:11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르면 오는 23일 당대표 출마 의사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위원장 출마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발을 맞출 측근 그룹도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친한동훈(친한)계로 분류되는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한 전 위원장의 러닝메이트격 최고위원 후보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역할을 마다할 생각이 없다”며 의지를 내비쳤다.

장 대변인은 이날 SBS 라디오에 출연해 “(출마 시기는) 주말이나 내주 초가 될 것 같다”며 “(한 전 위원장 출마의)정확한 시점은 정해지지는 않은 것 같다. 장소도 고민 중에 있고, 메시지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장 대변인은 출마 메시지에 대해서는 “한 전 위원장에 대해 공격이 되고 있는 부분들에 대해 어느 정도 대답을 담아야 될 것 같다”며 “당을 앞으로 어떻게 바꿔 갈지, 우려하는 부분들에 대해서 어떻게 풀어갈지에 대한 답변을 조금씩이라도 담아낼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 설정,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대선 출마 여부 등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받은 바 있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직후부터 정치 복귀를 염두에 뒀던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박상수 변호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총선 다음날인 4월11일) 한 위원장이 ‘여기서 그만 둘 것이면 시작하지 않았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 전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대산빌딩에 사무실을 계약하고 본격적인 실무 준비에도 돌입했다. 오는 20일부터는 취재진을 대상으로 한 공보 등 실무진 역할 분배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위원장의 출마가 임박하면서 지난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천하람 개혁신당 의원의 ‘천아용인’(천하람·허은아·김용태·이기인)처럼 한 전 위원장의 러닝메이트격 최고위원·청년최고위원 후보들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친한계는 안정적인 지도체제 구축을 위해 최고위원 9인 중 과반(5인) 이상을 우군으로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선 대표 본인과 지명직 최고위원을 제외하면 최소 3명 이상의 선출직 최고위원이 당선돼야 한다.

최고위원 후보로 거론되는 장 대변인은 본인의 출마 여부에 대해 “아직 결심이 선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출마) 필요성은 저도 느끼고 있다. 안정적인 지도부 구성을 위해서 역할이 필요하다면 그 역할을 마다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최고위원 후보로는 장 대변인 외에도 박정훈·정성국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에게 보낸 문자에서 “전당대회 출마는 고민 중”이라고 짧게 답했다. 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러닝메이트는 한동훈 전) 위원장님과 한번 논의를 한번 했다”며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당원투표 비중이 80%로 높은 전당대회 특성상 다수의 영남 표심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김병민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날 채널A 유튜브에 출연해 “최고위원 후보군으로 TK 지역이나 영남권을 무조건 당겨와야 한다”며 “그게 전략상으로 맞다”고 말했다. 친한계에서는 김형동 의원이 경북 안동·예천, 정 의원이 부산 부산진갑 지역구 의원이다. 친한계로 기존 친윤으로 분류된 주진우 의원 등이 합류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청년최고위원 후보로는 김준호 국민의힘 노원을 당협위원장, 김예지·한지아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올랐다. 한 전 위원장 측 관계자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위원장이 꾸준하게 좋은 분들을 접촉하고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친윤계에서는 친한 최고위원 후보들이 조직력, 인지도 측면에서 경쟁 후보들에 밀릴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한 친윤계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하면서 “한 전 위원장은 처음 시작할 때 캠프 인력이 너무 약한 것 같다”며 “세 결집이 이뤄지면 나경원 의원 쪽으로 기세가 몰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 측근이 대체로 지난 총선 지도부였다는 점에서 총선 패배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도 지적된다.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윤상현 의원은 이날 채널A 유튜브에서 “장 의원은 총선 때 사무총장이었다”며 “총선 참패를 했으면 지금 나올 타이밍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쟁주자들의 발걸음도 빨라졌다. 나경원 의원은 이르면 오는 20일 출마 선언이 예상된다. 친윤계에서 나 의원을 지원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된 상황에서 친윤 대표주자로 인식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숙제로 보인다. 나 의원측 관계자는 “친윤이 돕는다고 보탬이 되겠나”라며 “필요하면서도 부담이다. 친윤이 너무 나서서 제2의 김기현이가 되면 또 안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SNS에서 “우리 당은 스스로 친윤, 비윤, 반윤 또는 친한과 반한, 이런 것들과 과감히 결별했으면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