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도 뺏겼다…인천시, 국제행사 유치 줄줄이 고배

2024.06.23 11:11 입력 2024.06.23 16:26 수정

유정복 인천시장이 지난 21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유정복 인천시장이 지난 21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 대형 국제행사 유치에 잇따라 실패했다.

인천시는 내년 11월 열릴 APEC 정상회의 개최지가 경주로 결정된 것과 관련해 “공정과 상식에 어긋나 수용할 수 없다”며 “재논의 해야한다”고 23일 밝혔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인천은 세계적 수준의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는 것은 물론 성공개최를 위한 시민들의 염원 등 공모기준의 모든 항목에서 탁월한 평가를 받았지만, 전통문화 유산을 세계에 알릴 수 있다는 점만으로 경주로 결정한 것은 상식과 공정에 어긋난다”라며 “조만간 외교부 장관을 만나 신중하고 현명한 결정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2022년 범시민유치위원회를 출범시키고 100만인 서명운동, APEC 회원국 재외공관장 간담회, APEC 유치를 위한 글로벌 인천 포럼, 세계 정상급 석학을 초청한 APEC 특강 등의 유치 활동을 펼쳐왔다.

유 시장도 APEC 유치를 위해 지난 7일 외교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APEC 정상회의 유치계획 설명회에 직접 참석해 인천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인천시 산하 공사·공단은 물론 인천상공회의소 등 인천에 있는 모든 기관들도 APEC 정상회의 유치에 심혈을 쏟았다.

앞서 지난해 12월 재외동포청은 오는 10월 열릴 ‘제22차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개최 장소를 전북 전주로 결정했다.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는 인천시와 전북, 제주 등이 유치를 위한 3파전을 벌였다. 인천시는 인천공항이 있는 지리적 여건과 재외동포청 유치, 송도국제도시, 특급 호텔 등을 강점으로 내세웠지만 유치에 실패했다.

이밖에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의 반도체 특화단지, 프랑스의 퐁피두 미술관 유치 경쟁에서도 인천은 고배를 마셨다.

일부에서는 APEC 정상회의와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유치에 실패한 데는 인천 만의 특색있는 전략이 미흡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경주는 천년 수도인 역사문화 도시를, 전북은 전주 한옥마을을 강점으로 내세운 반면 인천은 인천공항 접근성과 국제회의장 숙박시설 등 각종 인프라 시설만 앞세웠다는 것이다.

한편 인천은 향후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에도 앞장서고 있다. 바이오 특화단지는 인천을 포함해 전국 11개 자치단체가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바이오 특화단지는 이달 말쯤 발표될 예정이다.

이 밖에 인천은 세계 3대 스포츠 행사 중 하나인 포뮬러 원(F1) 그랑프리 유치에 나선 상태다. 하지만 인천시민단체들은 F1 개최에 수천억원이 들어가고, 이산화탄소 발생 등 탄소중립에 역행한다며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