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VIP가 윤 대통령 아닌 김계환? 차라리 천공이 더 설득력 있어”

2024.07.11 10:24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 이종호씨가 ‘VIP’는 대통령이 아니라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라는 해괴한 해명을 내놓았다”며 “차라리 천공이라고 둘러댔으면 더 설득력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의 망령이 대한민국을 떠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씨가 ‘VIP’를 언급하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를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녹음파일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확보했다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이씨는 자신의 발언이 보도된 뒤 임 전 사단장과 아는 사이도 아니고 ‘VIP’는 윤 대통령이 아니라 김 사령관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직무대행은 “언제부터 해병대 사령관을 VIP라고 불렀느냐”며 “100번 양보해서 해병대 사령관에게 구명 로비를 한 결과가 윤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통령실이 벌집 쑤신듯 일제히 움직이게 만들었다는 말인가”라고 말했다.

박 직무대행은 “대통령실은 이 녹취록이 파문이 일자 구명 로비에 대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며 “그러면 윤 대통령이나 김건희 여사의 자발적 구명 활동이었단 뜻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해명하면 할수록 의혹만 더 커지고 있다”며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된다”고 했다.

박 직무대행은 또 “김 여사의 국정개입, 당무개입 의혹도 밝혀야 한다”며 “대통령의 배우자라도 민간인에 불과하다. 권한 없는 민간인이 국정운영에 관여하는 것은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 여사를 향해 “제3자는 아무리 해명한들 국민이 납득할 수가 없다. 당사자인 김 여사가 직접 해명하시라”고 날을 세웠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