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선임행정관, “한동훈 사퇴” 원희룡 글에 ‘좋아요’ 눌러 논란

2024.07.11 10:56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당권주자들이 8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한동훈, 나경원, 원희룡 당대표 후보. 한수빈 기자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당권주자들이 8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한동훈, 나경원, 원희룡 당대표 후보. 한수빈 기자

현직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이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를 비판하는 원희룡 당대표 후보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에 공감을 표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원 후보는 11일 SNS에 ‘한동훈 후보님, 거짓말이 들통나면 후보직 내려놓으시겠습니까’라는 글을 올렸다. 원 후보는 “사천 의혹, 여론조성팀 의혹, 김경율 금감원장 추천 의혹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사실이면 사퇴하시겠냐”고 적었다.

강기훈 대통령실 국정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이 글에 공감의 표시인 ‘좋아요’를 눌렀다가 사실이 알려지자 취소했다.

강 선임행정관은 지난 2022년 7월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당시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에 등장해 이름이 알려진 인물이다. 당시 윤 대통령은 권 대표에게 “우리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권 대표는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답하자 윤 대통령은 엄지를 들어올리는 이른바 ‘체리따봉’ 이모티콘을 보냈다. 이에 권 대표가 “강기훈과 함께”라고 문자메시지를 적는 모습이 국회 사진기자에게 포착된 바 있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영부인 문자파문으로 대통령실의 전당대회 개입 논란까지 거론된 중에 현직 대통령실 공직자가 한동훈 후보의 사퇴를 언급하는 원희룡 후보 글에 공개적으로 동의 표시를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