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서민·중산층 중심 시대 열어야”···5·18 기념사

2024.05.18 10:52 입력 2024.05.18 11:11 수정

대선 공약 ‘5·18정신 헌법 수록’ 언급 안 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제44주년을 맞은 18일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고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해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선 공약인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오월의 정신으로 자유민주주의의 꽃을 활짝 피워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정치적 자유와 인권을 누리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또 다른 시대적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정치적 자유는 확장되었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다”면서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고, 국민이 누리는 자유와 복지의 수준을 더 높이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민주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그날의 아픔을 가슴에 묻고 묵묵히 오월의 정신을 이어온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에게 위로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1980년 5월 광주의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다”며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광주가 하나가 돼 항거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 이후 3년 연속으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현직 대통령이 재임 기간 3년 연속으로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이자 보수 정부 대통령으로는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5·18 정신이 대를 이어 계승된다는 의미로 5·18유공자 후손들과 함께 기념식에 입장했다. 윤 대통령은 국립5·18민주묘지 입구에서 5·18 유공자 후손들과 5·18 유가족 대표들을 태운 버스를 기다려 영접하고 ‘민주의 문’으로 동반 입장해 헌화와 분향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마친 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국민의힘에서는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와 박찬대 원내대표가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 정의당·진보당 지도부도 함께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