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윤 대통령, 제44주년 5·18기념사 “5월 광주의 뜨거운 연대가 자유와 번영 토대”

2024.05.18 10:58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정치적 자유는 확장되었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다”면서 ‘서민과 중신층 중심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사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유가족 대표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유가족 대표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올해도 5월 광주의 거리에는

이팝나무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44년 전 5월, 광주시민과 학생들이

금남로에서, 도청에서

나누어 먹은 주먹밥을 닮은

새하얀 이팝나무 꽃입니다.

사방 도로가 모두 막히고

먹을 것도 떨어졌던 그때,

시민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쌀과 솥을 들고나와

골목에서 주먹밥을 만들었던 것입니다.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광주가 하나 되어 항거했습니다.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습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와 눈물 위에 서 있습니다.

민주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마음을 다해 안식을 빕니다.

또한, 그날의 아픔을 가슴에 묻고

묵묵히 오월의 정신을 이어오신,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국민 여러분,

오월의 정신이 깊이 뿌리내리면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의 꽃을

활짝 피워냈습니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누리는

정치적 자유와 인권은,

이제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또 다른

시대적 도전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경제적 불평등이 불러온 계층 갈등,

그리고 기회의 사다리가 끊어지면서

날로 심화되는 사회 양극화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습니다.

정치적 자유는 확장되었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습니다.

정치적 인권은 보장되고 있지만,

일상의 여유조차 누리기 어려운

국민들이 적지 않습니다.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서,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고

국민이 누리는 자유와 복지의 수준을

더 높이 끌어올려야 합니다.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고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하여,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합니다.

미래세대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도전과 기회의 토양을

더욱 단단히 다져야 합니다.

이를 통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묶고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야 합니다.

저는 이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습니다.

민주 영령들께서 남겨주신,

자유민주주의의 위대한 유산을

더욱 굳건하게 지킬 것입니다.

국민의 삶을 더 세심하게 챙기면서,

더 큰 대한민국을 향해

국민과 함께 힘차게 나아갈 것입니다.

오월의 정신이 찬란하게 빛나는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

저와 정부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1980년 5월, 광주 오월의 정신은

지금도 우리 속에 살아 숨 쉬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우리 모두의 힘을 모아,

오월 민주 영령들의 큰 뜻을 실천하고,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 갑시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