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래객 2000만명 방문 목표” 정부+여행업계 협업 나섰다

2024.03.20 17:29

“외래객 2000만명 방문 목표” 정부+여행업계 협업 나섰다

올해 외래객 2000만명과 관광수입 245억 달러 달성을 위해 정부와 여행업계가 협업한다. 정부는 20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방기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및 관광유관기관과 함께 관광혁신민관협의회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는 작년 12월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관광 분야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전략을 논의하는 정례적인 민관협의체가 필요하다는 건의에 따라 마련됐다. 이번 첫 회의를 시작으로 분기별로 개최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 협의회는 작년 12월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발표한 ‘대한민국 관광 수출 혁신전략’ 이행현황을 점검하고 관광 분야 혁신을 위한 주요 과제를 발굴했다.

회의에서 제기된 외국인 관광객의 방한관광 편의 개선, 지역·고부가관광 등 관광콘텐츠 발굴, 산업·인력 지원방안 등 분야별 과제에 대해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한 뒤 국가관광전략회의 등을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방기선 국무조정실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를 반영하여 한국 관광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민간의 적극적인 의견제시와 관계부처·기관의 속도감 있는 개선방안 마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민관이 힘을 합쳐 총력으로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