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 즐겨찾던 ‘해운대 포장마차촌’ 60년 만에 철거

2024.06.19 14:45 입력 2024.06.19 15:02 수정

24일 자진 철거하는 부산 해운대 포장마차촌의 상인들이 현수막을 걸고 감사의 뜻을 전하하고 있다. 해운대구 제공

24일 자진 철거하는 부산 해운대 포장마차촌의 상인들이 현수막을 걸고 감사의 뜻을 전하하고 있다. 해운대구 제공

해운대해수욕장의 포장마차촌이 60년의 세월을 뒤로 한 채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부산 해운대구는 오는 25일 해운대해변로 그린나래호텔 앞에 있는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을 정비한다고 19일 밝혔다. 상인들이 24일까지 자진 철거하면 해운대구가 25일 장비를 동원해 잔재물을 정리할 예정이다. 포장마차촌 자리에는 공영주차장이 들어선다.

앞서 해운대구는 포장마차촌이 시유지 무단점용과 무신고 영업행위 등 불법 시설물이라는 이유로 민원 제기가 잇따르자 2021년 상인들과 논의해 철거를 결정했다. 2년 6개월간 유예기간 뒤 올해 1월 31일 영업이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상인들은 1년을 더 영업하겠다며 버텼다.

상인들은 “포장마차 주인들이 대다수가 고령으로 재취업이나 창업이 어렵다”고 호소했다.

해운대구는 해수욕장 개장 전 행정대집행(강제철거)에 들어가겠다며 상인들을 압박하면서 자진 철거를 설득했고, 상인들이 이를 받아들여 충돌 없이 평화로운 철거를 할 수 있게 됐다.

해운대의 포장마차는 1960년대 초반 영업을 시작했다. 1970년대 해변을 따라 일렬로 늘어선 포장마차 형태를 갖췄다. 이후 포장마차 난립으로 강제철거와 단속이 반복됐으나 사라지지 않았다.

2002년 월드컵과 부산아시안게임을 앞두고 2001년 11월 대대적으로 정비가 진행돼 현 위치에 포장마차촌이 자리를 잡았다.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전 세계 유명 배우들이 해운대 밤바다를 배경으로 라면과 바닷가재, 소주 등을 즐기는 것이 알려지면서 명성을 얻었다.

한때 관광객이 몰리면서 포장마차가 70개가 넘기도 했다. 그러나 바가지요금, 비위생적 영업 등 무허가 포장마차의 한계를 드러내면서 점포가 줄기 시작해 현재는 37개만 남았다. 상인 중 5명은 인근에 점포를 얻어 영업을 계속 예정이다.

포장마차촌 상인들은 “20년 넘게 영업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