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보는 미·일 애니메이션, 북한 노동자 손끝에서 그려졌다?

2024.04.23 07:31 입력 2024.04.23 10:46 수정

중국계 업체서 재하청 받아 작업 정황

38노스 “원청이 알았다는 증거는 없어”

우리가 보는 미·일 애니메이션, 북한 노동자 손끝에서 그려졌다?

북한 애니메이션 업계 종사자들이 미국, 일본 제작사들이 만드는 작품에 하청업자로 참여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미국의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2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38노스는 북한의 한 인터넷 클라우드 서버에서 이 같은 정황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서버에 업로드돼 있는 작업 파일의 몇몇 그림들이 미국, 일본 애니메이션 제작사 최신 프로젝트와 관련된 것들이었는데, 중국계 하청업자가 재하청에 참여한 북한 애니메이션 제작자와 작업과 관련해 소통한 정황이 있었다는 것이다.

38노스는 “북한 측 파트너의 정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평양소재 ‘4·26아동영화촬영소’일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했다. 1957년 설립된 4·26아동영화촬영소는 1960년 북한의 첫 아동영화 ‘신기한 복숭아’를 제작한 이래 만화영화 ‘소년장수’, ‘고주몽’, ‘영리한 너구리’ 등을 만들었는데, 미국 재무부에 의해 제재 대상에 올랐다.

38노스는 “북한 애니메이션 제작자들이 하청을 받았다는 사실을 미국, 일본 등의 ‘원청회사’들이 알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는 없다”며 “중국어로 제작 관련 지시들이 전달된 것을 보면 하청이 여러 단계에 걸쳐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썼다.

38노스는 이번 일이 “북한 애니메이션의 수주 실태와 외국 기업들이 어떤 식으로 의도하지 않게 북한 측에 하청을 주게 되는지를 보여준다”며 “또한 외국 회사들이 하청 근로자에 대해 검증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준다”고 부연했다.

앞서 미 정부는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 자국 기업들에게 주의를 당부한 적도 있다. 2022년 중반 미국 당국은 원격 계약을 통해 하청업체를 물색하는 과정에서 북한 IT 노동자들을 고용함으로써 미국의 대북 제재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를 위반할 위험이 있다고 자국 업계에 경고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