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4월 소비자물가지수 3.4% 상승…“시장 예상치 부합”

2024.05.15 21:40 입력 2024.05.15 21:45 수정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슈퍼마켓에서 사람들이 장을 보고있다. 신화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슈퍼마켓에서 사람들이 장을 보고있다. 신화연합뉴스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인플레이션 상승세가 다소 둔화하면서 연내 금리 인하 기대를 이어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노동부가 15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4월 CPI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4% 상승했다. 물가의 단기 변동 흐름을 반영하는 전월 대비 상승률은 0.3%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월에 비해 상승률이 소폭 하락한 것이다. 지난달 10일 발표된 3월 CPI는 전년 동월 대비 3.5%, 전월에 비해 0.4%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6% 올랐다.

지난달 CPI 상승률은 시장 예측치에 부합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4월 CPI가 전년 동월 대비 3.4%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전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동결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은 데 이어 이날 발표된 4월 CPI가 지난달보다 다소 누그러지면서 시장 참가자들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파월 의장은 전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네덜란드 외국은행연합회 초청 대담에서 인플레이션이 둔화하는 속도가 예상보다 느리다면서도 “우리가 취할 다음 조처가 금리 인상일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이 금리 동결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전 세계 주가는 들썩였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세계 주가지수(ACWI 지수)는 전날 역대 최고치로 장을 마감한 데 이어 이날도 0.1% 오르는 등 연일 최고치를 경신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