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ICC 이스라엘 지도부 체포 영장 청구에 “터무니없다”

2024.05.21 06:24 입력 2024.05.21 06:25 수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공군기지에서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공군기지에서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국제형사재판소(ICC) 검사장이 전쟁범죄 혐의로 이스라엘과 하마스 지도부에 대해 동시에 체포영장을 청구한 것에 대해 “터무니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 지도자들에 대한 ICC 검사의 체포영장 청구는 터무니없다”며 “검사의 의도가 무엇이든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에는 어떤 동등성도 없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이스라엘의 안보 위협에 맞서 항상 이스라엘 편에 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별도 성명을 내고 “우리는 ICC 검사가 이스라엘과 하마스를 동등하게 보는 것을 거부한다. 그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비판했다. 블링컨 장관은 “하마스는 홀로코스트 이후 최악의 유대인 학살을 자행한 테러 조직이며 여전히 미국인을 포함한 수십명을 인질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특히 이 사안에서 ICC의 관할권은 없다는 기존 주장을 재확인하며 “ICC의 이번 결정은 인질 석방과 인도적 지원을 확대할 수 있는 휴전 협정에 이르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이를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ICC의 체포영장 청구가 이스라엘 정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졌다면서 “이는 ICC의 조사의 정당성과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한다”고도 했다.

앞서 카림 칸 검사장은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요아브 갈란트 국방장관, 하마스 지도부 3명에 대해 “2023년 10월8일부터 팔레스타인 영토(가자지구)에서 자행된 전쟁범죄와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형사적 책임이 있다”며 동시에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