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도 ‘버블 방역 동계올림픽’…“중국 관중만 허용”

2021.09.30 21:33 입력 2021.09.30 21:34 수정

선수단 등 모든 참가자

입국부터 ‘폐쇄식 관리’

체류 내내 코로나 검사

중국이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해외 관중을 수용하지 않고 중국 본토 관중의 경기 관람만 허용하기로 했다. 선수단을 비롯한 올림픽 참가자들은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고 정해진 범위 안에서만 제한적으로 이동할 수 있다. 중국에 입국한 날부터 출국하는 날까지 폐쇄 버블 안에서 먹고, 자고, 경쟁하도록 하는 ‘버블 방역’ 방식이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조직위)는 30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2022년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와 관련한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조직위가 공개한 방역 정책에 따르면 우선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단과 대회 관계자는 원칙적으로 중국 입국 14일 전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완료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 도착 시점부터 3주간 격리 기간을 거쳐야 한다. 조직위는 세계보건기구(WHO)나 각 국가에서 승인된 모든 백신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선수단을 비롯한 대회 참가자들은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입국 시점부터 모두 폐쇄식 관리를 받게 된다. 공항 도착에서부터 출국 시까지 이동과 숙박, 식사, 경기 참가 등이 모두 제한된 범위 안에서만 이뤄진다. 올해 도쿄 올림픽에 적용됐던 버블 방역과 같은 방식이다. 또 대회 참가자들은 중국에 체류하는 동안 매일 코로나19 핵산 검사를 받아야 한다.

관중 수용과 관련해서는 해외 관중을 받지 않고 중국 본토 내 거주자의 경기 관람만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조직위는 “세계적으로 심각하고 복잡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고 대회 참가자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경기 관람 티켓은 방역 대책 요건을 충족하는 본토 거주자에게만 판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방역 지침은 내년 1월23일부터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이 모두 끝나는 시점까지 적용된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내년 2월4∼20일, 동계패럴림픽은 3월4∼13일 열린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9일 “느슨해진 마음을 다잡고 꾸준히 코로나19 방역을 잘 실시해야 한다”며 “각종 방역 조치를 엄격히 실행해 어렵게 얻은 방역 성과를 지켜내야 한다”고 지시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