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국제사회 압박에 테헤란 인근 공격 계획했다가 취소”

2024.04.22 22:44

NYT, 이스라엘 고위 당국자 인용해 보도

“이란 본토 공격 규모, 애초 계획보다 줄어”

이란 시민들이 22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에 내걸린 반이스라엘 현수막 앞을 지나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란 시민들이 22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에 내걸린 반이스라엘 현수막 앞을 지나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이란을 상대로 더 큰 규모의 재보복 공격을 계획했지만, 미국 등 국제사회 압박으로 이를 축소했다는 보도가 22일(현지시간)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이스라엘 고위 당국자 3명을 인용해 “이스라엘의 지난 19일 이란 본토 공격 규모는 애초 계획보다 줄어든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등 전시내각 지도부가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을 포함해 이란 전역의 군사 목표물 다수를 타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영국과 독일 등 동맹국 외교장관이 “확전은 막아야 한다”며 네타냐후 총리를 강하게 말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스라엘이 테헤란 인근에 무인기(드론) 또는 미사일 공격을 단행했다면 이란은 더 거센 보복을 가했을 가능성이 크다.

재보복 시점도 원래 계획보다 미뤄졌다는 증언도 나왔다. NYT에 따르면 이란이 네게브 사막 공군기지 등 이스라엘 본토를 공습한 다음 날인 14일 이스라엘군은 이란에 곧바로 재보복을 감행하려 했지만,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북부를 계속 공격하는 상황을 고려해 일정을 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라엘은 또 전면전을 피하고자 미사일 대신 소형 무인기를 주로 활용했다고 NYT는 보도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