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기후위기 공동대응’ 합의…바이든·시진핑 정상회담

2023.11.15 20:52 입력 2023.11.15 20:54 수정

미·중, 에너지 효율 포럼도 재개키로

미국과 중국이 기후위기에 공동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문제 특사와 셰전화 중국 기후변화 특사는 이날 ‘기후위기 대응협력 강화에 관한 서니랜드 성명’을 공개했다.

성명은 지난 7월16~19일 베이징 회담과 지난 4~7일 캘리포니아주 서니랜드 회담 결과를 정리한 것으로, 15일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예정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정상회담 하루 전에 발표됐다.

양국은 “시진핑 주석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 회담을 상기하며 미국과 중국은 기후위기 해결을 위해 다른 국가들과 함께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은 파리협정의 목표를 이행하고 다자주의를 촉진하기 위한 국내 대응 조치와 공동 협력 행동이라는 측면에서 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양국은 현재와 미래 세대 인류가 직면한 최대의 도전들 중 하나에 맞서기 위해 협약 및 파리협정의 다른 당사국들과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NYT는 “미국과 중국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8%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기후변화 문제에서 미·중관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지적했다.

미·중은 이날 성명에서 양국 기후특사가 공동 주재하고 양국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2020년대 기후행동 강화 워킹그룹’을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성명에서 “워킹그룹은 에너지 전환, 메탄, 순환경제, 효율적인 자원 이용, 저탄소, 지속 가능한 성(省)·주(州)·도시, 삼림 훼손 등 그동안 공동성명·공동선언에서 제시됐던 영역과 양국이 동의한 기타 주제에 초점을 맞춘다”고 밝혔다.

배출 통제·절감 정책과 조치, 기술에 관한 정보 교류와 경험 공유, 협력 영역 식별과 시행, 공동성명·공동선언과 이번 성명 이행 상황 평가도 워킹그룹이 맡는다.

양국은 에너지 정책·전략 대화를 재개하고 합의 의제에 관한 교류 진행과 트랙2(민간) 활동 등 실무적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산업, 건축, 교통, 설비 등 중점 영역의 에너지 절약과 탄소 감축 정책 교류를 심화하기 위한 양국 에너지 효율 포럼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지방정부 간 기후협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내년 상반기에 지방 기후행동 고위급 행사를 연다는 계획도 명시했다.

양국은 이날 성명에서 2021년 4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미·중 공동성명과 그해 11월 미·중 글래스고 공동선언을 더 효과적이고 지속적으로 이행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