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와 민주주의

AI는 선거의 적?…“AI 기술로 민주주의 발전”

2024.04.03 06:00 입력 2024.04.03 06:02 수정

AI 활용 이메일로 정치 자금 3~4배 모금

브루킹스연구소 “경쟁의 장 더 민주적으로”

효율적 선거 관리·허위 정보 방지 효과도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전 세계가 인공지능(AI)이 선거에 미치는 악영향을 우려하고 각종 규제 법을 만드는 사이 한편에선 오히려 AI가 점점 극단으로 치닫는 정치 생태계를 보호하고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기술의 진보를 막을 수 없다면, AI 순기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우선 전문가들은 막대한 자금을 모으기 힘든 신인들 또는 소수정당 정치인들에게 AI가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국 민주당 지지 성향의 기술자들이 만든 단체 ‘캠페인을 위한 기술(Tech for Campaigns)’의 제시카 알터는 지난 2월 미 NBC 인터뷰에서 “우리는 정치 자금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신인들이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AI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며 지난해 버지니아주에서 진행한 실험 결과를 소개했다.

이들은 버지니아에서 14차례에 걸쳐 유권자들의 이념 성향과 취미 등을 분석해 ‘AI 이메일 서비스’를 제공했다. 다만 AI가 작성한 문구 가운데 어색한 부분은 사람이 수정하는 방식을 택했다. 알터는 “AI를 활용한 이메일이 사람이 작성한 이메일보다 3~4배 많은 모금을 창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AI를 통한 효율적인 캠페인으로 선거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미 매체 디애틀랜틱은 “보도자료 작성과 지지자 식별 등 소모적인 작업을 AI가 대신 처리해준다면 후보자는 고가의 컨설턴트를 고용할 필요가 없어진다”며 “이는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낳는다”고 전했다.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도 “정치 신인의 재정 장벽을 AI가 낮춰준다”며 “경쟁의 장을 더 민주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의 선거 관리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데이터 전문가 제프 요나스가 이끄는 비영리단체 ‘전자 등록 정보 센터’가 AI 기술을 활용해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투표 자격이 있지만 명부에 등록되지 않은 2600만명을 찾아냈고 이사나 사망, 중복 등재 등으로 투표권이 없는 1000만명을 솎아냈다고 보도했다. NYT는 “유권자 명부 관리는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라며 “AI가 이 고민을 해결해줬다”고 전했다.

AI의 가장 큰 폐해로 지적되는 허위 정보도 AI 기술로 방지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브루킹스연구소는 “유권자 의사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해로운 정보와 증오 표현을 추적하고 바로잡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2년 7월 케냐 정부가 국제선거제도재단(IFES)과 맺은 양해각서를 사례로 들었다. 당시 케냐 정부는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허위 정보와 증오 표현을 탐지하기 위한 맞춤형 AI 기술을 전 세계 최초로 도입했다”고 홍보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