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이스라엘에 보복 공격 시작···“드론·미사일 수십기로 목표물 타격”

2024.04.14 07:04 입력 2024.04.14 09:27 수정

14일(현지시간) 이란의 드론 또는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가 이스라엘 북부에서 공격을 가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이란의 드론 또는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가 이스라엘 북부에서 공격을 가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시리아 주재 영사관 폭격에 대해 보복할 것이라고 공언해온 이란이 13일(현지시간) 밤 무인기(드론)와 탄도미사일을 동원해 이스라엘을 향한 공격을 시작했다.

AP·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란에서 출격한 무인기가 이스라엘에 도착하는 데 수시간이 걸릴 예정”이라며 “이스라엘은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 국영 IRNA통신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는 “시온주의자 정권(이스라엘)의 점령지와 진지를 향해 수십기의 드론과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IRNA 통신은 이란이 이스라엘 내 목표물을 향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전했다.

이란 국영 프레스TV 방송은 외신 보도를 인용해 “이란이 지난 1일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겨냥한 이스라엘의 테러 공격에 대응해 점령지에 대한 보복 공격을 개시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 채널12 방송은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순항미사일도 발사했으며, 미사일은 드론보다 빨리 이스라엘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채널12는 이란의 드론은 현지 시간으로 14일 오전 2시쯤 이스라엘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번 공습은 “불법적이고 범죄적인 정권에 대한 처벌을 위한 ‘진실의 약속’ 작전”이라고 밝혔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공습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에 대한 공격과 이란군 지휘관 사망 등 사악한 시온주의자 정권(이스라엘)의 수많은 범죄에 대응하는 것”이라면서 수십개 미사일과 드론으로 목표물을 성공적으로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항공당국은 공습에 대응해 14일 0시30분부터 영공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미국 백악관은 “이란이 이스라엘 공습을 시작했다”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국가안보팀으로부터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델러웨어 해변 별장에서 급히 복귀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백악관은 “이스라엘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지지는 철통같다”는 것이 바이든 대통령의 입장이라며 “미국은 이란의 위협에 맞서는 사람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