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최악의 산불’…“소방관·산림청 직원이 방화”

2024.05.26 21:15 입력 2024.05.26 21:16 수정

2월 137명 사망…성냥 등 발견

검찰, 경제적 동기 추정 조사

지난 2월 137명의 목숨을 앗아간 칠레의 대형 산불이 소방관과 산림청 직원의 방화 범죄로 조사됐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칠레 발파라이소 화재 특별수사팀은 25일(현지시간) 산에 고의로 불을 질러 인명 피해를 일으킨 소방대원과 산림청 직원 등 2명을 방화치사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법원은 기소 전 심문 절차를 위해 두 피의자를 최대 180일간 구금할 수 있다고 전했다.

수사팀은 두 사람이 사전에 모의해 함께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 조사 결과 숲의 상태를 잘 아는 산림청 직원은 범죄를 계획했고, 또 다른 용의자인 지역 소방대원은 직접 불을 질렀다. 검찰은 “이들은 언제 불을 내야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하는지 그 정확한 시점까지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범행에 쓰인 도구도 찾아냈다. 최초 발화지점에는 담배와 성냥으로 방화 장치를 만든 흔적이 남아 있었는데, 소방관의 차량에서 조명탄과 폭죽이 발견됐다. 수사팀은 피의자 2명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경제적 동기에 따른 범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추가 공범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칠레 소방대와 산림청은 유감을 표하며 채용 절차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칠레 발파라이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이 강풍과 건조한 날씨 등의 영향으로 번지면서 137명이 숨지고 1만6000호에 가까운 주택이 피해를 봤다. 이 산불은 2010년 5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지진과 쓰나미 이후 남미 최악의 자연재해로 기록됐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