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괴물’이 깨어났다
류현진(37·한화)이 악몽에서 깨어났다. 기억을 되찾은 ‘괴물’은 한풀이라도 하듯 압도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한화는 긴 연패를 끊었고, 류현진은 마침내 복귀 첫 승리를 신고했다. 류현진은 11일 잠실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안타 2사사구 8삼진 무실점 호투로 한화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의 KBO리그 4216일 만의 승리이자, KBO리그 통산 99번째 승리였다.
“호날두, 나잇값 좀 해”…이름값 못하는 슈퍼스타에 돌직구
사우디 슈퍼컵서 상대선수 가격퇴장당하자 심판 때릴 듯 주먹 미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유아 모드로 퇴행, 예의 갖춰라”무례한 기행 반복되자 쓴소리 “유아 모드, 극도로 심술궂은 때로 퇴행한 글로벌 슈퍼스타여. 말도 안 되는 무언극을 그만두고 나이에 맞게 행동하라.”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이 기행을 일삼고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알나스르)에게 직격탄을 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