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심판론과 막말에 치여 정책은 실종된 총선···시민사회 “선거 끝이라고 문제 덮지 말라”
시민사회는 지난 10일 치러진 22대 총선에 대해 “심판론과 후보 개개인의 자질 논란에 파묻혀 22대 국회가 해결해야 할 정책 과제는 실종된 선거였다”고 평가했다. 야당이 정권심판론에 힘입어 4·10 총선에서 압승했지만 부적절한 언행이 드러난 후보들을 걸러내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상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재벌개혁위원장은 지난 11일 열린 경실련 총선 평가 토론회에서 이번 총선에선 공약이 부재했다고 평가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물가 문제가 전면에 부각되면서 여·야 할 것 없이 민생회복지원금 13조원 공약이나 부가가치세 감세 등 선동적 선거운동을 했다”면서 “심각한 재정 문제에 대한 고려 없이 무책임한 공약을 남발하고 근본적인 문제를 모두 외면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