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어도어 “샤카탁 노래, 문제 제기 전까지 들어본 적 없어”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는 23일 신곡 ‘버블검’이 영국 밴드 샤카탁의 ‘이지어 새드 댄 던(Easier Said Than Done)’을 표절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버블검의 작곡가들은 샤카탁 측의 문제 제기 전까지 해당 노래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어도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어도어는 ‘버블검’ 관련 이슈가 처음 제기된 지난 5월은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하이브 간 분쟁이 확산하던 때임을 고려해 “이미 두 명의 ‘저명한 해외 음악학자’에게 전문 분석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또 “‘버블검’과 ‘이지어 새드 댄 던’은 코드 진행부터 다르며, bpm, 전반적인 곡의 분위기나 흐름이 다르다”며 “단순히 짧은 한마디 분량의 멜로디 전개가 유사성을 띠고 있는 상황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