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와우멤버십 4990원→7890원…무려 58% ‘로켓 인상’

2024.04.12 14:42 입력 2024.04.12 20:56 수정

회원 1400만명…멤버십 수익 월 1105억으로 1.6배 늘 듯

“락인 효과 탈퇴 러시 없을 것”…“선 넘어” 해지 예고 글도

서울 시내 한 쿠팡 물류센터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쿠팡 물류센터 모습. 연합뉴스

쿠팡이 무료배송, 무료반품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와우멤버십 요금을 월 4990원에서 7890원으로 대폭 인상한다고 12일 밝혔다. 인상률은 약 58%에 달한다.

멤버십 요금 변경은 2021년 12월 2900원에서 4990원으로 올린 이래 2년4개월 만이다. 변경된 요금은 오는 13일부터 신규 가입 회원에게 적용된다. 기존 회원은 8월부터 인상된 요금이 적용된다.

와우멤버십 회원에게는 로켓배송 무료배송과 무료반품, 로켓프레시 새벽배송, 로켓직구 무료배송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또 쿠팡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쿠팡플레이를 이용할 수 있으며, 최근에는 쿠팡이츠 무료배달 서비스 혜택도 추가됐다.

쿠팡은 가격 인상에 대해 넷플릭스·티빙 프리미엄(각각 1만7000원), 유튜브 프리미엄(1만4900원), 디즈니플러스(1만3900원) 등 이들 업체에 비해 절반 가격에 OTT를 포함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통계청 등 주요 기관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객 소비 패턴을 가정해 분석한 결과, 무료 배송·반품·직구·OTT·음식배달 등 5가지 서비스를 모두 사용하는 와우회원은 비멤버십 회원과 비교해 연평균 97만원(멤버십 월 요금 제외 시 약 87만원) 상당의 비용절약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쿠팡, 와우멤버십 4990원→7890원…무려 58% ‘로켓 인상’

와우멤버십 회원 수는 2021년 900만명에서 지난해 말 기준 1400만명으로 급증했다. 이번 요금 인상으로 쿠팡의 멤버십 수익은 월 699억원에서 1105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로켓배송의 ‘락인 효과’가 큰 만큼 요금 인상에 따른 회원 탈퇴 러시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58% 인상은 선을 넘었다”는 등 멤버십 해지를 예고하는 회원들의 글이 잇따랐다.

업계에서는 쿠팡의 요금 인상을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 등 중국 이커머스와의 본격적인 경쟁에 대비하기 위한 자금 확보 차원으로 해석했다.

쿠팡은 2027년까지 3년간 3조원 이상을 투자해 로켓배송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올해부터 2026년까지 신규 풀필먼트(통합물류센터) 확장과 첨단 자동화 기술 도입, 배송 네트워크 고도화 등에 3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로켓배송이 가능한 지역을 뜻하는 이른바 ‘쿠세권’을 현재 전국 70%에서 88% 이상으로 늘려 5000만명 이상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쿠팡은 지난해 매출 31조8298억원, 영업이익 6174억원으로 창사 14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흑자를 기록했지만 영업 이익률은 1.9%에 불과하다.

국내 물류센터 건립 등 한국 시장에 11억달러(약 1조4471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힌 알리익스프레스는 최근 한국 공산품·가공식품에 이어 신선식품까지 취급하면서 쿠팡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