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국 “삼성에 반도체 보조금 약 9조원 지원”

2024.04.15 18:06 입력 2024.04.15 19:57 수정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위치한 삼성전자 파운드리 공장.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위치한 삼성전자 파운드리 공장.

삼성전자가 미국 정부로부터 64억달러(약 8조9000억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받는다. 인공지능(AI) 반도체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미국의 거대 고객사를 확보하기 위한 현지 투자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5일(현지시간)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나 러몬도 미 상무부 장관은 전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반도체법(칩스법)에 따라 삼성전자에 64억달러의 보조금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당초 예상치인 20억~30억달러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액수다. 앞서 보조금이 확정된 인텔, TSMC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다.

삼성전자는 미국 정부의 지원에 발맞춰 미국에 400억달러(약 55조3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미 삼성전자는 170억달러(23조5000억원)를 들여 텍사스주 테일러에 공장을 짓고 있다.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액 역시 기존 규모의 두 배를 넘어선 셈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보조금을 통해 삼성전자는 400억달러 이상의 투자를 유치하고 최소 2만1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텍사스 중부가 첨단 반도체 생태계가 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투자는 한미동맹이 미국 곳곳에서 기회를 창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