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뭔데

둘 중 뭐부터 갚아야 할까요? ①연체 대출 ②대부업 대출…고금리 시대를 사는 법

2024.04.13 08:00
경향신문 경제부 기자들이 쓰는 [경제뭔데] 코너입니다. 한 주간 일어난 경제 관련 뉴스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서 전해드립니다.

출처 언스플래쉬

출처 언스플래쉬

중소기업에 7년째 재직 중인 A씨는 곧 아빠가 됩니다. 설레기도 하지만 근심도 커요. 아내가 육아휴직을 시작하가면 부부 합산 월 소득이 500만원에서 270만원으로 줄어드는데 갚아야 할 대출 원금과 이자는 점점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러 빚 중에서도 대부업에서 빌린 고금리 대출과 연체 중인 대출이 특히 걱정입니다.

A씨처럼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사람을 ‘다중채무자’라고 부르죠. 지난해 3분기 기준 가계대출 다중채무자 수가 역대 최다인 450만명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인구 10명 중 1명, 가계대출을 보유한 10명 중 2명이 다중채무자라는 겁니다.

고금리가 길어지면서 이들의 고민도 깊어집니다. 신용도가 좋아지려면 연체된 원리금부터 갚아야 할까요. 아니면 대부업체 빚부터 갚아야 할까요. 새로 빚을 내려면 어디를 먼저 알아보면 좋을까요.

서민금융진흥원의 신용·부채관리 유신환 컨설턴트에게 서면으로 물어봤습니다. 다중채무자를 위한 상환·신용회복 팁을 들었습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매월 근로자햇살론, 햇살론뱅크, 미소금융 등 정책서민금융 이용자를 대상으로 금융생활 개선을 위한 1:1 신용·부채관리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유신환 컨설턴트에게 듣는 ‘고금리시대 지혜롭게 사는 법’

서울 서초구 교대역에 채무 상환 관련 광고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교대역에 채무 상환 관련 광고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 A씨는 연체 대출과 대부업 대출 중 무엇부터 갚아야 좋을까요? 만약 고금리 대출, 제2금융권 대출, 연체기간이 오래된 대출, 대부업 대출을 모두 갖고 있다면 어떤 순서로 빚을 갚아나가면 되나요?

“가장 먼저 갚아야 할 건 연체 대출금입니다. ①연체 대출금 ②대부업 ③고금리 ④제2금융권 순서로 상환해야 합니다. 일단 연체대출금은 연체 기간에 따라서 신용평점이 최하 점수까지 하락하기 때문에 빠른 상환이 필요합니다. 연체가 오래된 것부터 갚아나가세요.

그 다음이 대부업 대출인데요. 대부업 대출은 대부분 연 20%의 고금리이기 때문에 금융비용 절감 측면에서 먼저 상환해야 합니다. 신용평점 또한 큰 폭으로 하락하죠. 게다가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을 연체를 하게되면 추심(독촉) 절차가 불법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도 고려해야 합니다.”

🤔 빚을 갚기 위해 A씨가 이용할 수 있는 서민금융상품이 있을까요?

“배우자가 ‘근로자햇살론’을 이용해 기존 대출 일부를 상환할 수 있습니다. 근로자햇살론은 90일 이내의 출산휴가, 1년 이내의 육아휴직에 들어간 근로자가 이용할 수 있는 서민금융상품입니다. 연 소득이 3500만원 이하인 근로자에게 연 11.5% 이내의 금리로 최대 2000만원을 빌려줍니다.”

🤔 계약직으로 근무 중인 연 소득 3700만원의 청년 B씨는 홀어머니를 부양하고 있습니다. 월세 60만원과 대출 상환을 포함해 매월 180만원을 고정비로 씁니다. 부채가 이미 3700만원인데 어머니 수술로 2000만원이 더 필요하다고 해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햇살론15’ 등 서민금융상품을 이용해 고금리 대출부터 대환해야 합니다. 연 소득 4500만원 이하인 B씨가 신용평점이 하위 20%에 해당한다면 최대 2000만원을 연 15.9% 금리로 빌려주는 ‘햇살론15’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성실하게 갚으면 1년마다 금리가 인하돼요. 3년 동안 상환하면 매년 3.0%포인트씩, 5년 동안이면 1.5%포인트씩 떨어집니다.

병원비의 경우 국민건강보험공단 재난적의료비 지원사업이나 근로복지공단 의료비대출(연 1.5% 금리) 등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청년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로 월세를 아낄 수도 있습니다.”

출처 언스플래쉬

출처 언스플래쉬

🤔 다중채무자들이 자주 묻는 질문인데요. 대출 건수를 줄이는 것과 대출 금액을 줄이는 것 중 어느 쪽이 우선인가요? 500만원이 생겼다면, 연 15% 금리의 3000만원 저축은행 대출과 연 9%의 300만원 카드론 중 무엇부터 갚을까요?

“고금리인 저축은행 대출금을 먼저 갚을 것을 권합니다. 카드론을 다 갚는다면 2금융권 기관 수가 1곳 줄어 신용평점이 가점될 순 있습니다. 하지만 저축은행도 2금융권이기 때문에 대출금 축소 측면에서는 카드론 상환과 동일한 효과를 내요. 그렇다면 고금리를 먼저 갚아 금융비용을 아껴야죠.”

🤔 어쩔 수 없이 빚을 또 내야 하는데 은행 대출은 어려운 상황이에요. 상호금융, 보험, 카드론, 캐피탈, 저축은행, 서민금융상품 중 어떤 순서대로 우선 고려해야 할까요?

“금리가 비슷하다면, ①상호금융 ②보험·캐피탈·저축은행 ③카드론 순서입니다.

서민금융을 이용할 때도 2금융권보다는 1금융권 상품을 먼저 고려하세요. 다만 2금융권 금리가 훨씬 저렴하다면 금리가 먼저입니다. 서민금융 중에서 순서를 정해본다면 ‘새희망홀씨’를 우선적으로 고려하세요. 신용점수와 상관 없이 급여생활자, 자영업자,프리랜서 등 연소득 4000만원 이하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는 상품입니다. 그 다음으로 ‘햇살론뱅크’ ‘근로자햇살론’ 등을 알아보는 걸 권합니다.”

🤔 연체 중인 대출을 다 갚을 순 없는데, 조금씩이나마 매월 상환하는 편이 나을까요?

“맞습니다. 완납이 어렵다면 매월 조금씩이라도 상환하는 것이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