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원 “할아버지는 죄인” 무릎 꿇고 사죄…5·18 유족 “화해의 길 나아가자”

2023.03.31 22:00 입력 2023.03.31 23:22 수정

전두환 일가 중 첫 민주묘지 참배

겉옷 벗어 묘비와 영정 닦아내

“가족 구성원으로 진심으로 사과”

전씨 큰절에 오월 어머니들 ‘울먹’

전직 대통령 고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큰절을 하며 5·18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사죄하고 있다. 광주 | 권도현 기자

전직 대통령 고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큰절을 하며 5·18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사죄하고 있다. 광주 | 권도현 기자

전직 대통령 고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27)가 31일 5월 영령과 유족, 피해자 등에게 눈물로 사죄했다. 5·18 유족과 피해자들은 그런 전씨를 다독이며 끌어안았다. 전씨는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았다. 전두환 일가 중 5·18민주묘지를 찾은 것은 전씨가 처음이다.

전씨는 방명록에 ‘저라는 어둠을 빛으로 밝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민주주의의 진정한 아버지는 여기에 묻혀 계신 모든 분들이십니다’라고 쓴 뒤 민주의 문에 들어섰다. 이 과정에서 전씨는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등 시민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다.

추념탑 앞에서 헌화·분향한 그는 5·18 최초 사망자인 김경철 열사와 가장 어린 ‘5월의 막내’ 전재수군, 행방불명자 묘소를 잇따라 찾았다. 손을 모아 묵념하고 무릎을 꿇어 입고 있던 겉옷으로 묘비와 영정을 하나하나 닦아냈다.

고등학생 시민군 고 문재학 열사의 어머니 김길자씨는 아들의 묘소를 향해 “재학아, 전두환 손자가 와서 사과한단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전재수군의 친형은 묘소 앞에서 전씨에게 “와줘서 고맙다”며 감사의 인사를 보냈다.

전씨는 “더 좋은 것으로 (묘비를) 닦아드리고 싶었는데 죄송하다”며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더 자주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5·18민주묘지 참배에 앞서 그는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 리셉션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5·18 유족과 피해자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했다.

전씨는 “할아버지 전두환씨는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라며 “가족 구성원으로서 죄를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죽어 마땅한 저에 대해 사죄의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의롭고 떳떳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두환씨는 민주주의 발전을 도모하지 못하고 오히려 민주주의가 역으로 흐르게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가족들에게 (5·18에 대해) 물어보면 대화의 주제를 바꾸거나 침묵하는 바람에 제대로 듣지 못했다”며 “오히려 5·18은 민주화운동이 아니라 폭동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전씨는 중간중간 목이 메인 듯 말을 잇지 못하고 울먹이는 모습도 보였다. 특히 회견을 끝내고 나가면서 유가족들 앞에 무릎을 꿇고 큰절을 했다. 그러자 오월 어머니들도 울먹이며 “용기를 내줘서 고맙다”면서 전씨를 꼭 안거나 손을 붙잡았다. 5·18 유족과 피해자들은 전씨의 사죄에 진정성이 느껴진다고 했다. 정성국 5·18공로자회장은 “할아버지의 잘못을 대신 사죄하기 위해 먼 길을 마다하지 않고 광주를 방문한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며 “전씨의 뒤를 이어 다른 가족들도 5·18 43년이 지난 만큼 이제는 용기를 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