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통령 믿고 설치는 듣보잡들 당 지배···이준석 안돌아와”

2023.11.08 12:17 입력 2023.11.10 14:15 수정

대구 방문한 인요한 “혁신 분위기 도와달라”

홍 “듣보잡들 때문에 싫다···내년에 다 정리

이준석, 돌아오면 진짜 밸도 없는 놈이 된다”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8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8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8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을 만나 “대통령 믿고 설치는 철모르는 ‘듣보잡’(듣도 보도 못한 잡놈)들이 당을 지배하고 있는 판에 이준석이 돌아와서 할 일이 뭐 있나”라며 “박사님(인 위원장)이 노력하셔도 이준석은 돌아오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을 ‘술수를 모르는 사람’이라고 평가하며 “호가호위하고 이용해먹는 세력들이 문제”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그런 세력들에 대해 “의심을 많이 갖고 있었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을 옹호하면서 당내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비판한 것이다.

홍 시장은 이날 대구시청을 방문한 인 위원장을 맞아 “윤석열 정부 들어서 대통령 믿고 초선이나 원외 애들이, 듣보잡들이 나서서 중진들 군기 잡고 설치는 바람에, 문제가 생기면 조정하고 여·야를 타협할 중진들의 역할이 없어졌다”면서 “당의 위계질서가 다 깨지고 개판이 됐다”고 현재의 당 상황을 비판했다.

그는 “얼마나 많은 듣보잡들이 이준석 전 대표에게 성 상납이라는 터무니없는 주홍글씨 딱지를 붙이고, 경찰에 고발해 수사하게 하고 그런 식으로 모욕을 주고 조리돌림을 했는데, 이준석이 지금 돌아오겠나”라며 “돌아오면 진짜 밸도 없는 놈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비례대표 정당만 창당해도 10석 가까이 차지할 수 있는데 뭐하러 지역구에 나가겠나”라며 “노원(이 전 대표 지역구)에 가도 100% 떨어지는 걸 영악한 이준석이 모르겠나”라고 했다.

홍 시장은 “혁신위에 전권을 주겠다고 했으면 박사님 얘기대로 해줘야지. 그걸 해주느냐, 안 해주느냐 논의하는 것 자체가 혁신위란 것은 저질러놓은 거 적당히 수습해라, 수습 못 하면 혁신위에 덮어쓰워 정리하겠다는 얄팍한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권한을 쥔 자들이 횡포를 부린 게 1년 반이 넘는데 어떻게 수습이 되겠나”라고 혁신에 회의적인 전망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홍준표 대구 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홍 시장 오른쪽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홍준표 대구 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홍 시장 오른쪽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홍 시장은 “대통령에 대해 언론이나 많은 사람들이 ‘술수를 모르는 사람’이라고 한다. 앞에서 이 말 하고 돌아서서 뒷머리 치는 권모술수를 모르는 사람, 평생을 자기 옳다고 생각한 걸 쳐다보고 살아온 사람,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윤 대통령을 추켜세운 뒤 “그걸 호가호위하고 이용해먹는 세력들이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대통령이 많이 깨달았을 거다. 그래서 자기를 이용해먹는 세력들을 지금 멀리하고 있다”며 “이 사람들이 윤석열 정권을 위해서 일했나, 자기 자신의 이익을 위해 하지 않았나 그런 의심을 대통령이 많이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전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바르게살기운동 전국회원대회에서 윤 대통령 옆자리에 앉아 대화를 나눈 바 있다. 홍 시장은 “그래서 대통령이 저런 비난을 받는 것이 나는 참 안타깝다”면서 “혁신위에서 정리를 좀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 전 대표를 보고, 하고 싶은 위로의 말은 ‘죄 없는 자 돌을 던져라’ 그게 최고의 말씀”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이어 “시장님 말씀대로 우리가 다 대통령 얼굴이고 당의 얼굴”이라며 “아픈 처방을 내리고 조금 기다리고 있다. (혁신)안 할 수 없게 분위기 만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분위기를 만드는데 시장님이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홍 시장은 “듣보잡들 때문에 싫다. 내년에 다 정리될 것”이라며 “정리되고 난 후에 새로 시작하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와서 총선에 관여할 수도 없고 관여할 필요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복잡하게 생각할 것 뭐 있나. 이준석이 창당하면 김기현은 이준석 먹잇감이다. 두고보라”고 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