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계보’의 퇴장…20년 진보정치 새 국면에

2024.04.11 21:22 입력 2024.04.11 21:25 수정

녹색정의당, 의석 획득 실패

4선 심상정, 정계 은퇴 선언

진보 간판은 ‘3석’ 진보당에

심상정 녹색정의당 의원이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계 은퇴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녹색정의당 의원이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계 은퇴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녹색정의당이 4·10 총선에서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을 얻는 데 실패해 22대 국회에서 원외정당으로 전락하게 됐다. 2004년 17대 총선에서 10석으로 원내에 진입한 민주노동당 기준으로 20년 만, 2012년 정의당 창당 기준으로 12년 만이다. 유일한 지역구 4선 심상정 의원은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열고 “부족하고 모자랐던 점을 더 성찰하고 철저하게 혁신할 때”라며 “전당적인 토론과 실천, 시급한 차기 지도부 구성 등을 통해서 새로운 진보정치의 길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김 상임대표는 “노동정치, 기후정치, 성평등 정치를 향한 녹색정의당의 진보정치를 지속할 희망의 언어와 방법론을 찾기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했다.

녹색정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의석을 얻지 못했고, 정당 득표율 2.14%로 비례대표 의석을 얻는 데도 실패했다.

경기 고양갑에서 3위로 낙선한 심 의원은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의 남은 임기를 마지막으로 25년간 숙명으로 여기며 받들어온 진보정치의 소임을 내려놓으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낙선과 당의 참패에 대해 “오랫동안 진보정당의 중심에 서 왔던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녹색정의당은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연이어 참패한 뒤 당세를 줄곧 회복하지 못했다. 총선 활로를 모색하는 과정에서 녹색당과의 선거연합정당이냐, 제3지대 연대냐, 진보정당 통합이냐 등을 두고 내분이 벌어져 탈당 러시가 이어졌다. 22대 총선에 낸 지역구 후보도 17명에 불과했다.

녹색정의당이 원외정당이 되며 진보정당의 간판도 진보당으로 바뀌었다. 진보당은 윤종오 울산 북구 당선인과 더불어민주당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정혜경(5번)·전종덕(11번) 당선인까지 3석을 확보했다. 총선과 함께 치러진 광역·기초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이종문 부천시의원 당선인, 양영수 제주특별자치도의원 당선인을 배출했다.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서면 입장문에서 “오늘부터 다시 진보정치의 밭갈이를 시작한다”며 “극단적 불평등에 더는 버틸 수 없는 절대다수의 삶을 지키는 진보 입법으로 무상급식 이후의 진보정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